SM, 4분기 영업이익 70% 증가…"하이브 M&A 반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송희 기자
입력 2023-02-20 18:4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SM CI[사진=SM]

SM이 지난 4분기 음반 판매 및 콘서트 증가로 전 사업 부문에서 고른 성장세를 이어갔다.

에스엠은 20일 지난해 4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18% 증가한 2564억원, 영업이익은 70%증가한 252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다만 순이익은 전년 동기 일회성 수익으로 인한 역기저효과 발생으로 전년동기 대비 감소한 90억 원을 기록했다.

별도기준 매출액은 아티스트들의 활동이 재개되며 전년 동기보다 26%증가한 1511억 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외형증가로 인한 영업레버리지 효과로 전년보다 73%증가한 244억 원을 기록했다.

NCT 드림과 레드벨벳 등의 음반판매량이 자체 기록을 경신하는 등 호조를 보였고, 국내외에서 NCT 127, NCT 드림, 슈퍼주니어 등의 콘서트가 35회 진행되는 등 콘서트 매출은 큰 폭으로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지난 2021년 4분기 자산 매각으로 197억 원의 일회성 수익이 발생하면서 역기저효과로 53% 감소한 93억 원을 기록했다.

엔데믹으로 콘서트와 팬미팅 관련 주요 자회사들의 실적도 고르게 성장했다.

드림메이커의 매출은 207% 증가했고, 일본자회사와 SM 라이프 디자인 등의 선전으로 주요 종속법인의 매출은 전년보다 16% 증가한 1363억 원을 기록했다.

올해 상반기에도 SM의 음반·음원 및 콘서트 수익 개선세는 이어질 전망이다. 슈퍼주니어와 예성의 정규앨범과 갓더비트의 미니앨범, NCT 127, 키의 리패키지 앨범이 1분기에 발매됐고, 2분기에는 에스파와 샤이니 등의 정규앨범과 NCT의 유닛 미니앨범 발매 등이 예정돼 있다.

또 동방신기와 NCT DREAM의 콘서트가 50회 에스파의 일본 콘서트가 10회 진행될 예정이고, 그 외 NCT, 보아, 키, 레드벨벳, 태연 등의 콘서트도 줄지어 개최될 예정이다. 

SM CFO 장철혁[사진=SM 유튜브 화면 갈무리]


한편 SM은 이날 오전 공시와 유튜브 영상 그리고 입장문을 통해 하이브의 M&A 시도에 대한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장철혁 SM엔터 최고재무책임자(CFO)는 "하이브는 경영진 및 이사회와 협의 과정을 거치지 않았고 실사도 하지 않았다. K팝 팬들이 독과점으로 큰 피해를 겪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지분 인수가 이뤄지더라도 추후 이뤄질 공정위 심사는 리스크 요인이 될 것이다. SM의 사업 규모가 축소될 우려가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SM 3.0의 새로운 지식재산(IP) 수익화 전략과 구체적 사업 성과 목표, 해외 전략 및 투자 전략, 계열사를 포함한 성과 및 주과 목표를 하이브의 공개매수 신청 전에 말씀드릴 것이라며 카카오와의 전략적 파트너십에 대한 구체적 이야기는 IR 채널을 통해 공시된다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