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렇지 않게 성희롱 발언...이경실, 이제훈 향해 "가슴골 흐른 물은 약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기연 기자
입력 2023-02-20 13:4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연합뉴스]

개그우먼 이경실이 배우 이제훈을 향해 한 성희롱 발언이 논란이다. 

20일 매일경제는 이경실이 연세대학교 재학생 A씨로부터 통신매체이용음란 혐의로 경찰에 고발당했다고 보도했다. 

A씨는 고발장에 "성적 수치심이나 혐오감을 일으키는 것은 피해자에게 단순한 부끄러움이나 불쾌감을 넘어 사회 평균인의 성적 도의관념에 반하는 것을 의미한다"고 적었다.

이어 "남성 MC가 여성 게스트를 상대로 같은 취지의 발언을 한다면 해당 남성 MC는 평생을 성범죄자라는 꼬리표를 달고 살 것이다. 남녀평등이 강조되는 사회적 인식에 미뤄볼 때 누구도 본인의 의사에 반해 온라인에서 타인으로부터 성적인 언행을 들을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17일 이경실은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출연해 이제훈의 상의탈의 장면을 언급하며 "가슴과 가슴 사이에 골 파인 것 보이시냐. 물 떨어트려 밑에서 받아먹으면 그게 바로 약수다. 그냥 정수가 된다. 목젖에서부터 정수가 된다. 여자들은 골을 보면 빠지고 싶다. 새로운 정수기"라고 말했다.

이후 논란이 되자 SBS는 유튜브에 공개했던 해당 라디오 영상을 비공개 처리했고, 다시듣기 서비스도 제공하지 않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