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李-쌍방울 연결고리' 이화영 소환...경기도 '대북송금 관여' 여부 조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신진영 기자
입력 2023-02-15 17:2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왼쪽), 김성태 전 쌍방울 회장(오른쪽)[사진=연합뉴스]

쌍방울그룹의 대북 송금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를 15일 오전 소환 조사했다. 검찰은 이씨를 상대로 불법 외화 송금 과정에 경기도가 개입했는지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검찰 안팎에서는 이씨와 김성태 전 쌍방울 회장 간 진술이 엇갈려 대질신문을 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수원지검 형사6부(김영남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이씨를 외국환거래법 위반 등 혐의로 불러 조사했다. 이씨 측 변호인은 오전 "외국환거래법 위반 조사는 빠르게 진행되겠지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연관성에 대해 얘기하다보면 길어질 것"이라고 말하면서 '마라톤 조사'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기도 했다. 

김 전 회장의 공소장에 따르면 이씨는 김 전 회장에게 "북한에 스마트팜 사업 비용을 지급하지 않으면 향후 경기도의 대북사업이 어려워진다"며 "쌍방울이 경기도를 대신해 스마트팜 사업 비용을 북한에 지원해달라"는 요청했다.

이씨 요청에 김 전 회장은 2019년 북한에 총 800만달러(경기도 스마트팜 지원 사업비 대납 500만달러, 이 대표 방북비 대납 300만달러)를 전달했다는 것이 검찰의 시각이다. 검찰은 돈이 전달되는 과정에서 이씨가 김 전 회장과 당시 경기도지사였던 이 대표 간 '연결고리' 역할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씨는 대북 송금과 경기도는 아무런 연관성이 없다고 주장하는 상황이다. 이씨는 옥중서신을 통해 "저와 이 대표님, 경기도는 김성태의 대북송금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며 "경기도를 위해 쌍방울이 북한에 금전을 제공할 이유가 없다"고 관련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전날 수원지법 형사11부(신진우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재판에서도 쌍방울 대북송금 의혹과 경기도의 연관성을 재차 부인했다.

김 전 회장은 귀국 초기에 '대북송금' 의혹을 두고 "개인 돈으로 했다"고 주장했지만, 몇 번의 검찰 조사를 거치면서 "스마트팜 사업비 500만달러를 대납했고, '방북비용'으로 300만달러를 (북측에) 추가로 건넸다"고 진술을 바꿨다. 

이씨와 김 전 회장의 진술이 엇갈리는 만큼, 검찰이 곧 이들의 대질신문을 이어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검찰 관계자는 이날 오후 "(이씨의 조사는) 김성태씨를 조사한 만큼 확인할 것도 많다"며 "(대질신문 가능성은) 첫 조사이니 지켜봐야겠지만 변동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검찰이 쌍방울 대북송금 관련해 이 대표를 조사 대상으로 올리기엔 이른 상황이다. 검찰은 공소장에 김 전 회장의 공범으로 방용철 전 쌍방울 부회장, 김모 전 재경총괄본부장, 이씨, 안부수 아태평화교류협회 회장 등 5명을 적시했지만, 이 대표는 언급하지 않았다.

그러나 검찰은 공소장에 "김 전 회장은 쌍방울과 이 대표의 방북 대가로 북한에 300만달러를 지급하는 문제를 이씨와 '경기도 관계자'랑 상의한 뒤 실행했다"고 적시하면서 추가 공범을 밝혀낼 여지를 남겼다는 분석도 나온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