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바이두, 챗GPT 대항마 '문심일언' 3월 출시 계획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홍규라 인턴기자
입력 2023-02-07 16:47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자료=로이터·연합뉴스]

중국 최대 포털 기업인 바이두가 자사 AI 챗봇 모델의 이름을 정식 공개했다. 바이두는 자사의 AI 챗봇을 내부 테스트 뒤 3월에 공개할 예정이다.
 
7일 중국 펑파이신문 등 중국 언론들에 따르면 바이두는 자사의 AI 챗봇 서비스의 이름을 ‘문심일언(文心一言·Wenxinyiyan)'으로 정했으며, 영문명은 어니 봇(Ernie Bot)으로 명명했다.
 
리옌훙(李彥宏) 바이두 최고경영자(CEO)는 지난해 9월 인공지능의 발전이 “기술적 측면과 상업적 응용 측면에서 모두 바뀌었다”고 진단했다. 업계 관계자들은 그때부터 바이두가 문심일언 프로젝트에 착수한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구글의 ‘바드’와 마이크로소프트가 투자한 ‘챗GPT’ 등 세계 굴지의 기업들이 AI 챗봇 출시에 박차를 가하는 만큼 바이두의 ‘문심일언’ 역시 공개가 앞당겨질 가능성이 있다고 펑파이신문은 진단했다.
 
바이두는 ‘문심일언’을 초기에 주요 검색 서비스에 포함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능을 사용하면 ‘챗GPT’와 같이 대화 형식의 다양한 검색 결과를 도출해낼 수 있기 때문이다.
 
구스미우(辜斯繆) 바이두 설계자는 지난 1월 언론 콘퍼런스에서 “3월에 비교적 큰 업그레이드가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바이두 검색의 올해 가장 중요한 작업은 검색 시스템 전체를 검색+생성 듀얼 모드로 전환하는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바이두는 펑파이테크놀로지에 “‘챗GPT’는 인공지능의 이정표이자 분수령”이라며 “이는 AI 기술이 임계점에 도달했음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이어 바이두는 “기업이 가능한 한 빨리 AI 기술을 배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챗GPT’는 미국의 인공지능 연구기업 오픈AI가 내놓은 인공지능 모델로, 언어에 특화된 인공지능이다. 실제 사람처럼 질문하고 대답하며 작문, 논문 작성, 번역, 시험, 코딩 작업까지 가능하다. 오픈AI의 기술력을 높이 산 마이크로소프트는 오픈AI에 100억 달러(약 12조3500억원)를 투자했다. 이에 구글도 6일(현지시간) 인공지능 챗봇 바드(Bard)의 출시를 공식 선언하며 ‘챗GPT’와 치열한 경쟁을 벌일 것을 예고했다.

한편 중국 매체에 따르면 바이두뿐 아니라 알리바바, 텐센트, 화웨이 등 중국의 주요 빅테크 기업들 역시 최근 AI 대화 관련 기술 특허를 출원하고 경쟁에 뛰어들 채비를 갖춘 것으로 알려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궁궐트레킹_2023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PC_아시안게임_기사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