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되는 美 빅테크 칼바람...스포티파이 6% 인력 감축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성진 기자
입력 2023-01-24 17:11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600명 대상으로 정리해고 예고

 

스포티파이 앱 [사진=AP·연합뉴스]



미국 최대 음원 기업 스포티파이가 대규모 인력 감축을 예고했다. 미국 빅테크발 해고 칼바람이 확산되는 모습이다. 

23일(현지시간) CNBC 방송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스포티파이는 이날 직원들에게 메모를 통해 직원의 6%를 해고한다고 전했다. 이는 약 600명에 해당하는 규모다. 

다니엘 에크 스포티파이 최고경영자(CEO)는 회사 웹사이트에 “해고 대상 직원들과 대화를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돌이켜 보면 매출 성장에 앞서 투자에 너무 야심차게 몰두했다"며 "이같은 이유로 직원 수를 약 6% 줄이게 됐다"고 전했다. 최근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여파로 풀이된다. 

스포티파이의 정리 해고 대상자들은 5개월치 월급과 의료보험 혜택을 받게 된다. CNBC 방송은 스포티파이가 증권거래위원회에 제출한 보고서를 근거로 퇴직금은 약 3800만~4800만 달러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스포티파이의 최고 콘텐츠 책임자인 돈 오스트로프도 회사를 떠나기로 했다. 2018년 스포티파이에 합류한 오스트로프는 독점 팟캐스트 계약을 통해 스포티파이를 크게 발전시켰다는 평가를 받지만 새로운 변화를 추구하겠다는 것이다. 오스트로프는 미국의 유명 팟캐스트 진행자 조 로건, 가수 킴 카다시안, 영국 해리 왕자 부부와의 독점 계약을 확보한 바 있다. 

스포티파이의 정리해고는 최근 빅테크 감원 바람에 동조한 것이다. 앞서 지난 20일 구글은 1만2000명 규모를 대상으로 창립 이후 최대 규모 해고를 발표했다. 그 외에도 △아마존 1만8000명 △마이크로소프트 1만명 △메타 1만1000명 △세일즈포스 7000명 등 빅테크 기업들이 줄줄이 해고를 발표한 바 있다.

이날 해고 발표 이후 스포티파이의 주가는 2.03% 상승한 99.94 달러로 마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