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크리스마스 마켓 시범사업 첫 논의 정책자문위원회 열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오산)강대웅·차우열 기자
입력 2023-01-17 10:59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지역경제 활성화와 도시브랜드 경쟁력 확보

[사진=오산시]

경기 오산시는 정책자문위원회 복합문화복지 분과위원회 회의를 갖고 크리스마스 마켓 시범사업에 대해 첫 논의를 시작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사업은 이권재 오산시장이 취임 이후 계속 강조한 지역경제 활성화와 도시브랜드 경쟁력 확보라는 측면에서 이 시장의 굳은 의지가 담긴 사업으로 알려졌다.
 
크리스마스 마켓은 다양한 크리스마스 용품을 판매하고 볼거리·먹거리·즐길거리가 가득해 많은 관광객들을 유치할 수 있는 문화예술축제이다.

유럽에서 유래되었지만 일본 등 여러 지역에서 특별한 전통이자 여행의 묘미로 꼽히는 등 대표적인 관광상품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지역 상권을 살릴 수 있는 크리스마스 마켓 시범사업에 대하여 오산시장을 비롯해 분과위원들과 관련 부서장들의 뜨거운 논의의 장이 열렸다고 전했다.
 
오산형 크리스마스 마켓 시범사업이 어떤 길로 나아가야 할지, 어떻게 적용할 것인지 등에 대한 큰 틀을 잡아가는 내용이 주를 이뤘다. 회의 결과는 해당 부서에 공유해 환류할 예정이다.
 
이권재 오산시장은 “어떻게 하면 오산역을 비롯한 그 주변 일대의 상권을 부활시킬 수 있을까라는 고민으로 출발한 크리스마스 마켓 시범사업이 오늘 의미 있는 큰 첫걸음을 내딛었다”며 “앞으로 더 많은 정책자문위원회를 거쳐 오산시 소상공인분들에게 도움이 되는 오산형 크리스마스 마켓 사업계획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오산시 복합문화복지 분과위원회는 이권재 오산시장의 대표 공약인 정책자문위원회의 분과 중 하나로 前경기도청 관광진흥본부장을 해당 분과장으로 비롯해 문화예술·관광축제·보건복지 등의 각 분야의 전문가들로 구성되어 발족했다. 앞으로도 각 분야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정책 결정 과정에 반영할 수 있는 중요한 소통 채널 역할이 될 것이란 전망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