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푸드빌, 더플레이스 여의도IFC점 '파인 캐주얼 다이닝'으로 변신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다이 기자
입력 2022-12-28 09:1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더플레이스 여의도 IFC점 [사진=CJ푸드빌]


CJ푸드빌이 운영하는 더플레이스가 상권별 고객 특성을 반영한 특화 매장을 늘리는 가운데 ‘여의도IFC점’을 리뉴얼 오픈했다고 28일 밝혔다.
 
여의도IFC몰 지하 3층으로 위치를 옮긴 더플레이스 여의도 IFC점은 고급스러운 맛과 분위기를 합리적인 가격으로 제공하는 ‘파인 캐주얼 다이닝’으로 재탄생했다. 평일 낮에는 직장인이, 저녁이나 주말에는 트렌디한 외식 문화를 즐기려는 고객이 밀집하는 점을 메뉴와 공간에 세심하게 반영해 한층 강화된 이탈리안 다이닝 경험을 선보인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매장 정면에 자리한 화덕이다. 48시간 숙성한 수제도우를 고온 화덕에서 구워내 정통 이탈리아 피자 맛을 구현하는 브랜드 특장점을 시각적으로 강조했다.
 
일상적으로 와인을 즐기는 이탈리안 다이닝 문화를 반영해 와인에도 힘을 쏟았다. ‘1865 까베르네 소비뇽’, ‘브래드앤버터 샤도네이’ 등 고급 와인부터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3만 원대 와인까지 다양한 와인을 보유, 고객 선택 폭을 넓혔다. 색다른 분위기에서 와인을 즐길 수 있도록 스탠딩 바 좌석과 와인 진열장도 구성했다. 추후에는 이탈리아의 식전주 문화인 ‘아페리티보’를 강화한 세트 메뉴 및 프로모션도 제공할 예정이다.
 
직장인을 타깃으로 한 특화 메뉴도 선보인다. 더플레이스의 시그니처 메뉴인 ‘딸리아따 디 만조’를 1인 양으로 구성해 점심 시간에 가볍게 즐기기 제격이다. 런치 스테이크에 ‘리코타 프루타 샐러드’, 파스타 또는 피자, 와인 2잔으로 구성한 세트 메뉴도 마련했다.
 
CJ푸드빌 관계자는 “더플레이스는 앞으로도 이탈리안 비스트로 콘셉트를 강화하며 상권에 특화한 매장을 지속 선보일 예정"이라며 "여의도IFC점에서 친구, 연인과의 특별한 약속, 직장인들의 비즈니스 모임부터 간단한 점심까지 올 연말 색다른 다이닝 경험을 즐겨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