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바타' '영웅'으로 불붙은 극장가…'스위치' '교섭'으로 활력 찾을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송희 기자
입력 2022-12-28 06: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1월 개봉하는 한국영화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CJ ENM]

12월 기대작 '아바타: 물의길' '영웅'이 썰렁했던 극장가에 불을 붙였다. 여름부터 이어진 흥행 부진으로 극장가가 큰 어려움을 겪었던 상황. '아바타: 물의길' '영웅'의 쌍끌이 흥행에 극장은 다시 활력을 찾고 있다. 이 기세를 몰아 1월에는 '스위치' '유령' '교섭' 등 한국 영화들이 줄줄이 개봉한다. 1월 한국 영화들이 '아바타: 물의 길' '영웅'의 흥행 바통을 이어받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1월 4일 개봉하는 영화 '스위치'는 캐스팅 0순위 '천만 배우'이자 자타공인 '스캔들 메이커'인 톱스타 '박강'(권상우 분)이 크리스마스에 인생이 180도 뒤바뀌는 순간을 맞게 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영화 '스위치'의 무기는 배우들의 차진 코미디 연기와 케미스트리다. 먼저 권상우는 '웃픈'(웃기고 슬픈) 상황에 처한 남자의 심경부터 디테일이 살아있는 생활 연기까지 완벽하게 그려냈고, 오정세는 전혀 다른 캐릭터를 맛깔스럽게 살려내며 관객들의 몰입도를 높인다. 오랜만에 스크린에 복귀하는 이민정은 아련한 첫사랑에서 결혼 10년 차 생활력 만렙 현실 아내로 변신, '반전 매력'을 선보인다. 아역 배우 박소이와 김준은 '스위치'의 히든카드. 뛰어난 연기와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녹인다.

권상우와 오정세의 '브로맨스', 권상우·이민정의 부부 케미스트리, 관객의 마음을 무장해제시킬 '박강' 가족의 티키타카까지 다양한 관계성에서 오는 재미도 관전 포인트 중 하나다. 유쾌한 웃음과 현실 공감, 따뜻한 감동까지 새해에 어울리는 작품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18일 개봉하는 '유령'은 1933년 경성, 조선총독부에 항일조직이 심어놓은 스파이 '유령'으로 의심받으며 외딴 호텔에 갇힌 용의자들이 의심을 뚫고 탈출하기 위해 벌이는 사투와 진짜 '유령'의 멈출 수 없는 작전을 그린다. 설경구부터 이하늬, 박소담, 박해수, 서현우까지 독보적인 존재감과 탄탄한 연기력을 겸비한 배우들이 개성 강한 캐릭터를 소화하며 차진 연기 호흡을 보여줄 예정이다.

'유령'은 예측 불가한 스토리와 개성이 살아있는 캐릭터로 관객들의 사랑을 받은 '독전' 이해영 감독의 신작이다. 스파이 장르 액션을 자신만의 색깔로 치밀하게 그려내 눈길을 끈다. 특히 1930년대 일제강점기, 비극의 시대를 어느 때보다 화려한 공간과 색감으로 담아낸 미장센과 다채로운 캐릭터들이 선보이는 박진감 넘치는 액션은 '유령'의 기대 포인트다.
 

1월 개봉하는 영화 '교섭' [사진=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이어 같은 날 개봉하는 '교섭'은 최악의 피랍사건으로 탈레반의 인질이 된 한국인들을 구하기 위해 아프가니스탄으로 향한 외교관과 현지 국정원 요원의 교섭 작전을 그린다. '제보자' '리틀 포레스트' 임순례 감독의 신작으로 극한의 교섭 작전에서 목숨을 구하러 달려간 이들의 사명감을 촘촘히 그려낼 예정. 여기에 황정민, 현빈, 강기영의 연기 열전은 관객들의 몰입도를 최대치로 끌어올린다.

극 중 황정민은 피랍사건 해결을 위해 아프가니스탄으로 향한 교섭 전문 외교관 '재호' 역을, 현빈은 무슨 수를 쓰든 인질을 구출하려는 중동 및 중앙아시아 전문 국정원 요원 '대식' 역을 연기한다. 또 강기영은 아프가니스탄 뒷골목에서 살아남은 잡초 같은 한국인 '카심' 역을 맡아 색다른 캐릭터를 보여준다. 서로 다른 매력을 가진 세 배우의 진심 가득한 열연과 시너지는 물론 한국 영화 최초의 요르단 로케이션으로 완성된 이국적인 볼거리, 시시각각 변하는 상대와 조건, 그리고 교섭 단계별로 발생하는 일촉즉발의 상황은 긴장감 넘치는 서스펜스를 선사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