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베트남에서 메타버스 수도 선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안동) 최주호 기자
입력 2022-12-19 17:3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이철우 도지사, 한-베트남 수교 30주년 기념 경제 포럼서 강연

  • 섬유기계, 화장품, 생활용품 등 220만 달러 수출 계약 체결

  • 현지 진출 기업체 현장 방문, 시설 견학 및 임직원 격려

베트남 현지 진출 기업 크레신 방문 장면. [사진=경상북도]

경북도는 이철우 도지사를 단장으로 한 경북대표단이 지난 16일 박닌성에 소재한 경북 진출 기업인 크레신과 엠텍을 방문해 회사 현황 청취 및 생산 시설 견학, 기업체 임직원 격려, 식수 행사 등의 행사를 가졌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600여 명이 참석한 한·베트남 경제 포럼에서 ‘메타버스 수도 경상북도’라는 주제로 특별 강연을 했다.
 
오전에 방문한 크레신은 지역 출신의 대표이사가 설립한 회사로 6500여 명의 임직원이 근무하고 있고, 3500억원의 매출을 올리는 견실한 기업으로 중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해외 법인을 두고 있다.
 
이 회사는 현재 블루투스 이어폰, 헤드폰, 데이터 케이블, 충전기를 생산하고 있으며, 소니, 삼성, 오디로테크니카, 스컬캔디, HP 등을 주요 고객으로 하고 있다.
 

베트남 현지 진출 기업 엠텍 방문 장면. [사진=경상북도]

엠텍은 2013년 2월에 베트남 박닌성에 설립한 이후로 1400여 명의 임직원이 근무하고 있으며, 470억원의 매출을 기록하고 있다. 현재 삼성전자의 밴드회사로 모바일폰의 내외장재 가공 제품을 생산해 납품하고 있다.
 
이철우 도지사는 “멀리 이국 땅에서 삼성전자의 협력사로서 가장 모범적인 기업경영활동을 하시는 두 분의 대표에게 대한민국과 베트남의 미래를 엿 볼 수 있는 소중한 기회였고, 더욱 성장하는 기업으로 우뚝 서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이철우 도지사는 “경북도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메타버스를 디지털 기회의 땅으로 만들고, 메타버스 수도 선언도 메타버스 분야에서 새로운 디지털 정책 모델을 설계하고 일자리도 만들어 경북의 미래 먹거리로 개척할 계획이다”고 언급했다.
 
또 “지난 2월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메타버스 수도 경북을 선포했다. 새로운 차원의 지역 주도 글로벌 메타버스 혁신특구를 만들어 세계적 수준의 메타버스 테스트베드 구축, 특구 내 규제특례, 정주 여건 등 지속가능한 메타버스 산업 생태계를 조성할 계획이다”며 “무엇보다도 메타버스를 활용해 베트남과의 경제, 문화, 통상 및 인적 교류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지 바이어들과의 만남을 통해 이화SRC(경산, 섬유기계제조)는 현지 바이어(S사)와 224만 달러의 수출 계약을 체결하는 등 향후 삼성전자 및 LG전자 밴드업체 내에 한국산 화장품 및 생활 소비재를 납품하는 업체와 세부 상담을 추진해 입점을 지속해 추진할 계획이다.
 
마지막 날 저녁 자문 위원, 진출 기업, 유관 기관장과의 간담회에서 이철우 도지사는 “현지 진출 기업체 임직원을 유치할 수 있는 특별한 관광상품개발과 인센티브 시스템을 통해 관광 교류를 활성화하고 확대할 계획이다”고 밝히며 베트남 일정을 마무리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