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정부 첫 질병청장' 백경란 7개월 만에 퇴임... "영광스러운 시간, 국민들께 감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윤섭 기자
입력 2022-12-19 15:4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백경란 전 질병관리청장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정부 첫 질병관리청장을 맡았던 백경란 전 청장이 취임 7개월 만에 자리에서 물러났다.

19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백 전 청장은 19일 별도의 이임식 없이 간부들과 인사하고 각 부서를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한 뒤 업무를 마쳤다.

백 전 청장은 이임사를 통해 "감염병 관리와 방역행정에 직접 참여할 수 있었던 시간은 보람과 영광이었다"며 "창의력과 자율성을 기반으로 전문성이 확대되고 자부심과 긍지를 가지고 일할 수 있는 질병관리청으로 발전하기를 바라면서 늘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질병관리청이 더욱 성장하고 방역 컨트롤타워의 위상을 갖추기까지는 아직도 힘든 과정이 남아 있는데 먼저 떠나게 돼 미안하고 안타까운 마음이다"라며 "동절기 코로나19 유행 대응이 마무리되지 못해 아쉬움이 있지만 코로나19 위기 극복 시까지 좀 더 힘을 내고 지속적으로 노력해달라"고 전했다.

백 전 청장은 또 "다음 팬데믹 대비를 위한 감염병 대응체계 고도화를 위해서도 역량과 지혜를 모아주시길 부탁드린다"며 "감염병 팬데믹은 단순 건강 문제를 넘어서서 국가와 사회에 미치는 영향이 매우 크다. 미래 감염병 팬데믹 대응은 합리적 근거에 기반할 수 있도록 관련 체계가 정착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지난 5월 2대 질병관리청장에 취임한 백 전 청장은 최근 주식 보유 관련 논란 등을 이유로 사의를 표했다. 백 전 청장은 취임 당시 SK바이오사이언스, SK바이오팜, 신테카바이오 등 바이오 관련 주식을 보유해 이해충돌 소지가 있다는 지적을 받았다. 백 청장은 인사혁신처에 보유 주식의 직무관련성 심사를 요청했으나 논란이 지속되자 해당 주식을 모두 처분했다.

한편 후임인 지영미 청장은 이날 오후 비공개 취임식 후 업무를 시작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