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아파트값 9년 만에 하락 전환…전국서 인천·서울선 송파 '최대 하락'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봉철 기자
입력 2022-12-19 13:4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부동산R114 조사…월평균 거래량도 전년 대비 '반토막'

  • 전국 아파트 전세가격 4년 만에 하락…서울은 14년 만

[부동산R114 제공]

올해 전국 아파트 매매 가격이 9년 만에 하락 전환했다. 전국 아파트 전세가격은 4년 만에 떨어졌고, 서울 아파트 전셋값도 14년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월평균 거래량 역시 작년에 비해 절반가량 줄어들며 서울을 중심으로 하락 폭이 커졌다.
 
19일 부동산 R114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매매 가격은 올해 들어 지방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하락세다. 가파른 금리 인상으로 매수세가 급격히 위축되자 매매가격 변동률이 1.72% 떨어졌다.
 
지역별로는 지난해 34.52% 올라 전국에서 상승폭이 제일 컸던 인천이 5.34% 떨어져 가장 많이 하락했다. 인천은 가격 급등과 함께 대규모 아파트 공급이 큰 부담으로 작용했다.
 
이어 세종시가 4.16% 떨어졌다. 세종시는 2020년 행정수도 이전 등의 이슈로 아파트값(42.81%)이 천정부지로 치솟았고, 이듬해인 2021년 10월 마이너스로 돌아선 뒤 1년 넘게 약세가 계속되고 있다.
 
특히 지난 9월 열린 주거정책심의위원회에서 투기과열지구가 해제됐지만, 조정대상지역(11월 전면 해제)으로 남아 있었던 탓에 얼어붙은 매수심리가 회복되지 못했다.
 
대전은 2019~2021년까지 3년간 두 자릿수 오른데 따른 가격 부담이 크게 작용하면서 3.21% 내렸으며 △대구(-3.05%) △경기(-1.98%) △부산(-1.84%) △충남(-1.15%) △서울(-1.06%) △전남(-0.58%) △경북(-0.45%) △충북(-0.31%) 순으로 하락했다.

서울은 송파가 6.30% 떨어져 하락폭이 가장 컸다. 송파는 최근 3년(2019~2021년) 동안 두 자릿수 상승한 부담이 컸다. 재건축 아파트를 비롯해 대단지가 크게 하락했다.
 
이어 △도봉(-4.40%), △강동(-3.99%), △노원(-2.83%), △강북(-2.21%), △성북(-1.71%), △관악(-1.43%) △중구(-1.33%) △금천(-1.20%), △강서(-1.00%) 등이 떨어졌다. 지난해 오름폭이 컸던 이른바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등 외곽지역의 하락세가 두드러졌다.
 
금리 인상 여파로 매수세가 급격히 냉각되면서 매매 거래 역시 크게 위축됐다. 올해 전국의 아파트 매매 누적 거래량(1~10월)은 26만2084건으로 2021년 같은 기간(59만7557건)보다 56.1% 감소했다.
 
이 가운데 서울 아파트 월별 매매 거래량은 7월 이후 1000건 이하로 떨어져 관련 통계가 집계된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임병철 부동산R114 리서치팀장은 “가격 고점 인식과 금리인상, 경기 둔화 등의 영향으로 매수세 회복이 쉽지 않아 부동산 시장의 약세 경향은 내년 하반기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면서 “다만 윤석열 정부 들어 대출 규제 완화, 규제지역 해제, 안전진단 완화 등 거래 정상화를 위한 정책이 속도를 내고 있어 집값의 급격한 하락을 막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