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면 지난 33년동안 평균 9.9cm 높아져…"기후변화 영향"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기락 기자
입력 2022-12-19 11: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최근 33년간(1989~2021) 해수면 상승률(21개소)[자료=해양수산부]


기후변화 영향으로 우리나라 해수면 높이가 지난 33년동안 평균 9.9cm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해양수산부 국립해양조사원은 우리나라 연안 21개 조위관측소 자료를 분석한 결과, 해수면은 지난 33년간1989년~2021년) 평균적으로 매년 3.01mm씩 높아졌다고 19일 밝혔다. 

해역별 평균 해수면 상승률은 동해안(연 3.53mm)이 가장 높았고, 이어 서해안(연 3.08mm), 남해안(연 2.55mm) 순으로 나타났다. 관측지점별로 보면 울릉도가 연 5.29mm로 가장 높았으며, 포항, 보령, 군산, 속초 순이었다. 

우리나라에서 관측기간이 가장 오래된 목포 조위관측소의 약 60년 간 해수면 높이를 분석한 결과 해수면은 연평균 2.49mm의 상승률을 보이고 있으며, 62년 동안 15.4cm가 상승했다. 

국립해양조사원에서는 '정부간 기후변화에 관한 협의체(IPCC)' 6차 보고서의 신규 온실가스 경로(SSPs)를 적용한 지역 해양기후 수치예측모델을 구축했다. 2100년까지 우리 연안에 적합한 고해상도 해수면 상승 전망을 계산해 추후 이를 발표할 계획이다. 

변재영 국립해양조사원장은 "신규 온실가스 경로를 적용한 해수면 변동과 전망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