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닛, 남미 종합병원에 AI 영상분석 솔루션 수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효정 기자
입력 2022-12-19 08:4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루닛은 브라질 상파울루에 위치한 알버트 아인슈타인 이스라엘리타 병원(이하 아인슈타인 병원)과 흉부 엑스레이 인공지능(AI) 영상분석 솔루션 '루닛 인사이트 CXR'에 대한 소프트웨어 사용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아인슈타인 병원은 600개 이상의 병상을 갖춘 종합병원 3곳과 10개의 위성 병원, 24개의 외래 진료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이번 계약으로 루닛은 2025년까지 아인슈타인 병원에 루닛 인사이트 CXR을 공급한다. 병원 측은 환자 검진 과정은 물론 중환자실과 응급실 등에서 연간 약 4만건의 흉부 엑스레이 의료영상을 루닛 AI 솔루션을 활용해 판독할 예정이다.

루닛 인사이트 CXR은 AI를 기반으로 폐암과 기흉 등 10가지 흉부 질환을 97~99%의 정확도로 진단하는 제품이다. 최근에는 새로운 유럽 의료기기 규정인 'MDR'에 따른 인증을 획득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시드니 클라즈너 아인슈타인 병원 이사장은 "루닛 인사이트 CXR이 의료진의 의사결정을 지원하는 훌륭한 도구가 될 것"이라며 "루닛과 협력해 환자 요구를 충족하는 양질의 의료 서비스를 지속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서범석 루닛 대표는 "이번 계약이 향후 남미를 적극 공략하기 위한 기반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