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오늘부터 건설근로자 기능등급제 연계교육…맞춤형 역량형성 지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봉철 기자
입력 2022-12-19 06: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공종·인원 단계적 확대키로

[사진=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19일부터 건설근로자의 기능등급별 맞춤형 역량형성 지원을 위해 초‧중급 기능등급 보유자를 대상으로 ‘건설근로자 기능등급제 연계교육’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건설근로자 기능등급제는 건설근로자들의 체계적인 경력 관리를 위해 근무년수‧자격‧교육‧포상이력 등을 기준으로 초‧중‧고‧특급의 4단계 등급을 부여하는 제도다.
 
2021년 5월 시행 이후 지난 15일까지 총 7567명의 건설근로자가 기능등급 증명서를 발급받았다.
 
건설근로자 기능등급제 연계교육은 각 등급에 맞는 전문성 향상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부터 실시하는 사업이다.
 
이번(2022년 12월~2023년 3월)에는 6개 공종(형틀목공·조적·방수·타일·도장·건축배관)의 초‧중급 보유자를 대상으로 총 4일간(1일 6시간) 소양교육(건설시공·안전·품질·직업윤리), 이론교육, 실기교육을 실시한다.
 
국토부는 이날 남양주건설기능학원(경기 남양주)의 형틀목공 초급교육 등 2개 과정을 시작으로 2023년 3월 31일까지 교육을 진행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건설근로자 기능등급제 연계 교육이 실력있는 건설근로자 양성과 이를 통한 건설현장의 인력 부족 해소에 기여할 수 있게 향후 교육 공종‧인원 등을 단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