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 사원도 대표에 "동식님"...세대간 소통∙공감하는 '케클 원팀' 본격화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강일용 기자
입력 2022-12-05 16:0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윤동식 KT클라우드 대표, 전 직원과 회사 현안 모두 공유하는 소통 행보

  • 직급제 폐지하고 '님'으로 호칭 통일...영입 직원 평균연령 33.7세

  • '보일링 포인트' 프로그램으로 세대간 융화 속도...임원 회의도 투명하게 공개

윤동식 대표와 젊은 직원들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KT클라우드]

윤동식 KT클라우드 대표가 회사 출범 8개월을 맞아 전 직원들과 경영 현안 및 성과를 투명하게 공유하는 '케클 공유해'를 진행했다.

5일 통신 업계에 따르면 윤 대표는 케클 공유해 행사에서 "KT클라우드만의 고유한 기업문화로 모든 임직원이 더 단단해진 '케클 원팀'이 됐고, 이는 우리 사업 경쟁력이자 미래 성장 동력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격의 없는 소통과 정보 공유로 서로 공감하고 본질에 더 집중하는 한국 제1의 디지털 전환 기업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온라인으로 진행한 이번 행사는 사회자나 격식 없이 윤 대표가 직접 전 직원과 소통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윤 대표는 출범 원년의 경영 현안과 실제 성과, 조직이 나아갈 방향 등에 대해 공유했다.

KT클라우드는 윤 대표를 포함해 모든 직원이 '님' 호칭을 사용하며 자유롭고 수평적인 소통을 한다. 실제로 이날 행사에서도 사업 계획을 듣고 있던 20대 신입 직원이 윤 대표에게 "동식님, 2023년 사업 계획에서 가장 중점으로 생각하는 것은 무엇인가요?"라고 묻기도 했다. 격의 없는 소통을 위해 직급제를 폐지한 것에 따른 성과다.

KT클라우드 직원 수는 출범 당시 280여명에서 12월 기준 두 배 이상 증가했으며, 출범 후 영입한 직원의 평균 연령은 33.7세로 집계됐다.

디지털 전환 업계에서 발전과 변화에 빠르게 대응하려면 민첩하게 대응(애자일)할 수 있는 조직과 고유한 기업 문화가 필수다. 이에 윤 대표는 KT에서부터 함께한 오랜 경력을 가진 클라우드·데이터센터 엔지니어와 젊은 IT 개발자 및 공채 사원이 하나로 뭉칠 수 있도록 유연하고 창의성을 강조하는 조직문화를 만드는 데 집중했다.
 
이를 위해 KT클라우드는 고유의 기업문화 프로그램인 '보일링 포인트(Boiling Point)'를 도입해 세대별 교류와 융합, 전 직원의 소통과 공감 등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즐거운 회사 생활을 위해 다양한 직원들과 교류하며, 서로 융화돼 회사와 함께 뜨겁게 성장해보자"는 의미를 담아 끓는점(100℃)을 의미하는 '보일링 포인트'로 이름 지었다.
 
먼저 세대별 교류와 조직 적응을 위한 대표 프로그램인 '90℃'를 통해 1990년대생 직원이 다른 부서 직원들과 소통하며 친분을 쌓고 있다. 참가자 스스로 활동 주제를 기획하고 진행하며, 회사는 반차·활동비·버킷리스트 등을 지원하는 형태로 호응을 끌어냈다. 또, 1980년대생을 위한 80℃, 1970년대생을 위한 70℃도 진행하며 세대별 직원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또 다른 프로그램으로 전 세대를 아우르는 '케클 런치'도 있다. 부서, 직무, 나이에 상관없이 무작위로 매칭된 다양한 직원과 식사하면서 친분을 쌓을 수 있게 했다. 별도 시간을 내지 않고 점심시간에 참가할 수 있고, 90℃∙80℃∙70℃와 달리 선·후배 세대 간 소통으로 사내 관계를 넓힐 수 있다.

또, KT클라우드는 사내 모든 임원 회의와 주·월간 사업전략 회의를 임직원 누구나 참석할 수 있도록 공개했다. 윤 대표를 포함한 모든 임직원에게 1인당 264주로 차별 없이 동일한 스톡옵션을 부여하기도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