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KT, 글로벌 시상식서 '최우수 가상화'·'최고 통신사' 수상...5G 기술력 입증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강일용 기자
입력 2022-12-04 15:1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인포마 주최 '글로벌 텔레콤 어워드'에서 수상...5G 가상화·단독모드 기술력 인정

  • SKT는 라이트리딩 선정 '올해 5G 사업자' 영예도

지난 2일(한국시간) '글로벌 텔레콤 어워즈 2022' 시상식 현장에서 양기석 SK텔레콤 매니저가 '최우수 가상화 혁신(Ground-breaking Virtualization Initiative)' 분야에서 수상하는 모습.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SKT)과 KT가 차세대 5G 기술 개발을 통해 수준 높은 통신 서비스를 제공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4일 통신 업계에 따르면 SKT와 KT는 영국 런던에서 개최된 '글로벌 텔레콤 어워즈 2022'에서 각각 '최우수 가상화 혁신'과 '최고 통신사' 부문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지난 2일 개최된 글로벌 텔레콤 어워즈 2022는 글로벌 ICT 연구기관 '인포마'가 주관하는 행사로, 올해 10회째를 맞은 ICT 분야 대표적인 시상식이다. 2019년 이후 3년 만에 오프라인으로 진행해서 총 23개 부문 혁신 기업을 선정했다.

SKT가 받은 최우수 가상화 혁신은 네트워크 가상화 기술을 선도한 기업에게 주어지는 상이다. 클라우드를 활용한 시스템 경량화로 초고속·대용량 5G 서비스 제공에 적합한 코어망을 상용화하고, 패킷 가속 처리·경로 최적화·다중 흐름 제어 등 최신 기술을 적극 활용한 사례로 주목받았다.

실제로 SKT와 에릭슨이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베어메탈 기반 클라우드 네이티브' 방식 코어망은 기존 물리기반 코어 대비 트래픽 처리 효율을 최대 50%까지 향상했고, 산업현장의 통신 장비 증설과 급격한 트래픽 증가 등에 빠르게 대응하는 성과를 냈다.
 
이번 수상으로 SKT는 글로텔 텔레콤 어워즈에서 6년 연속 수상 행진을 이어갔다. 지난 6년 동안 5G 상용화 및 연구 개발 성과, 가상현실 서비스, 사물인터넷 솔루션, 네트워크 가상화 기술 등으로 다양한 상을 받으며 사업 역량을 인정받았다.
 

KT는 영국 런던에서 열린 글로텔어워즈 2022에서 최고 통신사 부문 최우수 기업으로 선정돼 글로벌 무대에서 ICT 강국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였다고 2일 밝혔다. 사진은 KT 임직원이 글로텔 어워즈 2022에서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KT]

KT는 글로텔 어워즈 2022에서 최고 통신사, 유선 네트워크 진화, 올해의 보안솔루션 등 총 3개 부문의 수상 후보로 선정됐고, 이 가운데 최고 통신사 부문을 수상했다. 최고 통신사 부문은 5G 서비스 등 사업 성과와 기록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통신사에 수여되는 상이다.

KT는 국내 이동통신사 중 처음으로 5G 단독모드(SA)를 전국 상용화 했고 인공지능(AI), 빅데이터, 클라우드 기술을 활용해 통신 기업에서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 성공적인 변화를 이뤄내고 있는 점을 높게 평가받았다.

구재형 KT 네트워크연구기술본부장은 "KT는 단단한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앞으로도 성공적인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 시장을 선도하는 데 기여하겠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1개의 댓글
0 / 300
  • kt는 5g sa모드 전국에 상용화 했는데ㅣ
    skt는 5g sa모드 상용화 안하냐?

    공감/비공감
    공감:1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