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신통기획'에 52곳 몰렸다...서울시, 투기방지책 본격 가동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지연 기자
입력 2022-12-02 09:36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서울 영등포구 63스퀘어에서 바라본 주택가 모습.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서울시는 신속통합기획 주택재개발사업 후보지 추천을 받은 결과 19개 자치구에서 52개 구역을 신청했다고 2일 밝혔다.

최종 후보지는 다음달 말 선정위원회에서 결정한다. 지난해는 59개 구역 중 21곳이 후보지로 선정된 바 있다.

신속통합기획 주택재개발사업은 오세훈 서울시장이 서울 주택공급 핵심 전략으로 추진하는 사업으로 재개발·재건축의 초기 단계부터 시가 개입해 신속한 사업 추진을 지원한다.

시는 후보지 선정을 앞두고 투기 세력 유입을 막고 위법 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3대 투기 방지 대책을 본격적으로 가동한다.

우선 분양권을 늘리기 위한 '지분 쪼개기'를 막기 위해 권리산정 기준일을 고시하고, 이 기준일 다음날부터 건축물을 분양받을 권리를 산정한다.

권리산정 기준일 다음날까지 소유권이 확보되지 않은 주택은 입주권이 없으면 현금청산 대상이 된다.


권리산정 기준일은 2021년 이전 공모 공고로 선정된 구역은 공모 공고일, 2022년 이후 공모 공고로 선정되는 구역은 일률적으로 올해 1월 28일로 지정한다.

후보지뿐 아니라 공모에서 선정되지 않은 구역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한다.

토지거래허가구역이 되면 일정 규모 이상의 주택·상가·토지 등을 거래할 때는 해당 구청장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실거주 목적 외 거래는 할 수 없고 허가를 받은 사람은 일정 기간 허가받은 목적으로만 이용해야 한다.

후보지로 결정되면 즉시 건축법에 따른 건축 행위가 제한된다.

시는 정비구역으로 지정되지 않은 곳에서 다세대 주택을 신축해 세대 수를 늘린 후 '재개발이 추진 중이니 매입하면 분양권이 나온다'는 식으로 매수를 유도하는 홍보는 분양사기일 가능성이 크다고 경고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번 추천된 구역을 대상으로 투기 세력으로부터 원주민을 보호하고 선의의 피해자 발생을 막기 위해 강력하고 다각적인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