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상반기 외국인 보유 토지 공시지가 32조원...전년比 1.2% 증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지연 기자
입력 2022-12-01 11:0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사진=국토부]



국토교통부는 올 상반기 기준 외국인이 보유한 국내 토지면적이 지난해 말 대비 0.5%(133만8000㎡) 증가한 2억6074만7000㎡으로, 전체 국토면적(1004억3184만9000㎡)의 0.26% 수준이라고 1일 밝혔다.

외국인 보유 토지 공시지가는 32조 4550억원으로 지난해 말 대비 1.2% 증가했다. 

국적별로는 미국이 지난해 말 대비 0.3%(45만6000㎡) 증가해 전체 외국인 보유면적의 53.1%(1억3836만㎡)를 차지했으며, 이어 중국이 7.9%(2059만6000㎡), 유럽이 7.2%(1889만1000㎡), 일본이 6.4% (1678만9000㎡)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지역별로는 경기가 18.5%로 외국인 보유 비중이 가장 높았고, 이어 전남 14.9%, 경북 13.9% 순으로 나타났다. 강원도는 9.1%, 제주도는 8.3%의 비율로 나타났다.

외국인이 보유한 토지의 용도는 임야·농지 등 기타용지 보유가 67.1%로 가장 많고, 공장용지 22.6%, 레저용지 4.5%, 주거용지 4.2% 등으로 확인됐다.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외국인을 주체별로 분석한 결과, 외국국적 교포가 55.7%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그 외 합작법인 등 외국법인 34.6%, 순수외국인 9.5%, 정부・단체 0.2% 등이 보유한 것으로 파악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