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날씨] 서울 아침 체감온도 영하 10도 뚝…서해안 함박눈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나경 기자
입력 2022-11-29 19:53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지난 11월 27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한국외국어대학교 앞에서 수시 논술고사에 응시하는 수험생이 가족의 격려를 받으며 횡단보도 신호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1월 마지막 날인 30일은 한겨울 같은 추위가 찾아온다. 서해상을 중심으로는 최대 7㎝ 이상 눈이 꽤 내리겠다.

29일 기상청에 따르면 30일 아침 최저기온은 -12~2도, 낮 최고기온은 -3~5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이는 아침 기온이 하루 전보다 15~20도가량 큰 폭으로 급격히 내려가는 것이다. 이에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경보가 발표됐다.

특히 중부지방과 경북내륙을 중심으로는 아침 기온이 -10~-5도로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기온은 -15도 내외로 매우 낮아질 전망이다. 낮 동안에도 중부지방은 영하의 기온분포를 보이겠다.

한파경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5도 이상 내려갈 때도 발령된다. 서울 전역을 비롯해 대부분은 한파경보가 발령됐고, 일부 충남 태안군, 인천 옹진군, 전남 목포시·신안군(흑산면 제외)·흑산도·홍도, 울릉도·독도 등은 한파주의보가 내려졌다.

이번 추위는 내달 1일 아침이 ‘절정’이다. 1일 아침 최저기온은 -14~-1로 전국이 영하권이다. 갑작스레 찾아온 찬 공기로 대기 흐름이 빨라지면서 눈·비와 강풍이 동반된다.

서해상의 따뜻한 공기와 만나 만들어진 구름대가 북서풍을 타고 유입되면서 이 지역을 중심으로 눈과 비가 내리겠다.

지역별로는 충남서해안과 전라권서부, 제주도에는 가끔 비 또는 눈이 오는 곳이 있겠고, 전북북동내륙에는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30일~12월 1일)은 전라권서부, 제주도 5㎜ 내외, 충남서해안, 충남권북부내륙, 서해5도 5㎜ 미만이다.

30일 새벽부터 충남권 중북부내륙에 가끔 눈이 오는 곳이 있겠고, 경기남부서해안과 충남권남부내륙, 충북 중남부에는 눈이 날리겠다. 전북서부, 제주도산지는 내달 1일까지 눈이 1~5㎝(많은 곳 7㎝ 이상)가량 꽤 쌓이는 곳이 있겠다.

충남서해안, 충남권북부내륙, 전남권서부, 서해5도는 1~3㎝, 경기남부서해안, 충남권남부내륙, 충북중남부, 전북북동내륙, 울릉도독도는 0.1㎝ 미만으로 날리는 수준이다.

강풍과 풍랑에도 대비가 필요하다. 대부분 해안과 강원산지, 경북북동산지, 제주도에 바람이 35~60㎞/h(10~16m/s), 순간풍속 70㎞/h(20m/s) 이상(산지 90㎞/h(25m/s)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불겠고, 그 밖의 지역에도 순간풍속 55㎞/h(15m/s) 이상으로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많겠다.

대부분 해상에서도 바람이 35~70㎞/h(10~20m/s)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4.0m로 매우 높겠다. 특히 30일 오후까지 먼바다와 제주도해상은 최대 5.0m 이상의 매우 높은 물결이 예상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