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서울시와 '사람중심' 주거 환경 개선 '맞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봉철 기자
입력 2022-11-29 10:25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유니버설디자인 적용 업무협약 체결…민간 건설사 최초

포스코건설이 지난 28일 서울시와 ‘ESG 가치 실현 및 주거환경 내 유니버설디자인 저변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이주형 유니버설디자인센터 부센터장, 최령 유니버설디자인센터장, 김규리 디자인정책담당관, 서울특별시 최인규 디자인정책관, 포스코건설 정희민 건축사업본부장, 박철호 기업시민사무국장, 전훈태 건축디자인실장, 나영훈 사회공헌그룹장. [사진=포스코건설 제공]

포스코건설이 민간 건설사 최초로 서울시와 ‘ESG 가치 실현 및 주거환경 내 유니버설디자인 저변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29일 포스코건설에 따르면, 유니버설디자인은 생활환경에 단차 등 장애물을 없애고 인지적 측면을 고려하는 등 성별, 나이, 장애 유무 등에 관계없이 차별 받지 않고 누구나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디자인을 말한다. 흔히 ‘모든 사람을 위한 디자인’, ‘범용 디자인’으로 불린다.
 
포스코건설과 서울시가 유니버설디자인 적용을 위한 민관 업무협약을 맺음에 따라 포스코건설은 더샵 공동주택 단지 내에 유니버설디자인을 반영해 사용자 중심의 주거환경을 조성하고 입주민 삶의 질 증진에 힘을 쏟을 예정이다.
 
또한 포스코건설이 추진하고 있는 취약계층 주거환경개선 활동인 ‘에코드림 사업’에도 유니버설디자인을 본격적으로 적용해 노인, 장애인 세대 등이 어려움없이 일상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서울시는 유니버설디자인 컨설팅 실시(2010년), 서울시 유니버설디자인 종합계획 발표(2020년), 공공건축물 유니버설디자인 적용 제도화(2021년) 등 유니버설디자인 확산을 위한 활동을 지속 추진하고 있다.
 
이번 포스코건설과의 협약을 기반으로 유니버설디자인 컨설팅 및 교육 제공, 전문가 교류 등의 협력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포스코건설은 2021년 ‘공동주택 유니버설디자인 활용 가이드’를 수립 후 더샵 주거단지 내 출입구의 진입계단을 없애고 폭을 넓히는 등 편안한 출입 환경을 점진적으로 조성해 나가고 있다”면서 “향후 서울시와의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사회구성원 모두를 포용하는 거주환경을 조성해 나감으로써 ESG 선도 기업으로 자리매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인규 서울시 디자인정책관은 “서울시는 이번 협약을 통해 포스코건설이 시공하는 더샵 주거단지와 취약계층 주거환경개선활동인 ‘에코드림 사업’에 유니버설디자인 컨설팅을 지원해 적용 모델을 개발하고, 사업에 참여하는 관계사 직원 대상 유니버설디자인 교육 지원과 전문가 교류를 통해 유니버설디자인 산업 분야 진흥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라며 “유니버설디자인 적용으로 약자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발굴하고 지속적인 협력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