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리오프닝 수혜 가속화…현재는 저평가 구간 [하나증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연재 기자
입력 2022-11-29 09:43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사진=아주경제DB]


하나증권은 29일 CJ에 대해 리오프닝 수혜가 가속화하고 있다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3만원을 모두 유지했다.

CJ의 3분기 매출액은 10조9000억원으로 사상 처음으로 분기 연결 매출이 11조원에 육박했다. CJ 제일제당의 매출액은 21.7% 증가하고 곡물가 상승에도 제품가격 인상 및 비용효율화로 영업이익 또한 20.0% 증가했다. 

CGV 영업이익은 중국을 제외한 대부분 국가에서 실적을 회복하며, 코로나19 이후 최초로 분기 흑자로 전환됐다. 최 연구원은 "최근 CGV는 3분기 실적발표를 전후로 가파른 주가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며 "CJ의 전 체 NAV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약 6.8%에 달해 자회사 중 제일제당, 올리브영, ENM 다음으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CJ올리브영  올 3분기 매출액과 순이익도 거리두기 해제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3.2%, 59.3% 급증했다. 그는 "올리브영의 점포 수는 전년 말 대비 24개 증가해 현재 1289개로 늘었다"며 "오프라인 매장에서 얻은 소비자들의 데이터를 온라인에서 활용하는 마케팅 전략을 고도화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그는 “CJ CGV의 턴어라운드 기대감 및 CJ올리브영의 가파른 실적 개선 등으로 CJ 주가가 최근 코스피 대비 강세를 보였지만 실질 순자산가치(NAV) 5조8000억원 대비 현 시가총액 2조3000억원은 아직도 현저한 저평가"라고 판단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