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쟁률 25대1→1.2대1…금리 인상에 오피스텔도 '청약 한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신동근 기자
입력 2022-11-27 13:05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최고 경쟁률 작년 하반기 1389대1에서 올해 11대 1

  • 청약 41개 단지 중 17개 미달…매매량도 '반토막'

서울 영등포구 63스퀘어에서 바라본 주택가 모습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올해 하반기 오피스텔의 청약 경쟁률이 급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금리와 집값 고점 인식으로 인한 매수심리 급락이 오피스텔 청약 시장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된다. 
 
27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오피스텔은 올해 하반기(7월~11월 24일 기준) 전국 8972실 모집에 1만974건이 접수, 평균 1.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1만4889실 모집에 37만1007건이 접수돼 경쟁률이 24.9대 1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분위기가 완전히 달라진 셈이다. 
 
같은 기간 서울의 평균 오피스텔 청약 경쟁률 또한 1.8대 1로 하락하며 한파를 피하지 못했다. 수도권의 평균 오피스텔 청약 경쟁률은 28대 1에서 1.2대 1로 급락했고 지방은 같은 기간 평균 4.6대 1에서 1.4대 1로 경쟁률이 낮아졌다.

지난해 하반기엔 네자릿수 경쟁률을 기록한 오피스텔도 있었다. 지난해 경기 과천시 별양동 '힐스테이트 과천청사역'은 89실 모집에 12만4426건이 접수돼 무려 139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었다. 하지만 올해 같은 기간 최고 경쟁률은 81실 모집에 900건(11대 1)이 접수된 경기 화성시 병점동 '우남퍼스트빌 더펜트'였다.
 
올해 하반기 41개 오피스텔 중 17개 단지(41.5%)가 1대1 경쟁률을 넘지 못해 미달이 됐다. 지난해 하반기 청약에선 31개 오피스텔 단지 중 경쟁률이 1대 1을 밑돈 단지는 4곳(12.9%)에 불과했다.
 
특히 올해 8월 청약 신청을 받은 경기 고양시 덕양구 도내동 '원흥 힐사이트파크 더블'은 481실 모집에 7건이 접수됐으며 9월 청약에 나선 인천 계양구 효성동 '인천계양 유탑유블레스'도 408실 모집에 6건이 접수되는 데 그쳤다.
 
청약 시장에 찬바람이 불어오는 가운데 매매량도 반토막났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하반기 전국 오피스텔 매매는 2만4436건이었으나 올해 하반기에는 1만1854건을 기록했다.
 
오피스텔은 아파트보다 상대적으로 청약이나 대출의 규제가 적은 것이 장점이다. 최근 몇 년간 부동산 시장이 호황기를 누린 상황에서 아파트의 대체제로써 인기를 끌어왔다. 그러나 올해 초부터 지금까지 금리 인상이 이어지고, 하반기부터는 집값 하락도 본격화하면서 오피스텔 선호도가 떨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