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우루과이 발베르데가 황인범에게 거친 태클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한민국과 끝내 승부를 가리지 못한 우루과이의 페테리코 발베르데(레알 마드리드)가 "한국이 굉장히 잘했다"고 말했다. 

우루과이는 24일 오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한국과 0-0으로 비겼다. 

발베르데는 경기가 끝나고 취재진에게 "우리 흐름대로 경기 주도권을 가져왔지만 무승부로 끝났다"며 "전반에 공을 빼앗는데 어려웠다"고 했다. 이어 "한국은 공을 갖고 통제하려는 성향이 강하다"며 "아무리 (수비가) 따라 붙어도 '틈'을 찾으려고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발베르데는 후반 45분 강력한 중거리 슛을 선보여 골대를 때렸다. 그는 "(공이) 골대를 맞는 걸 보고 실망스러웠다"며 "각도가 조금 빗나갔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이날 발베르데는 양 팀 통틀어 가장 많은 슈팅을 선보였다. 이 같은 활약을 바탕으로 최우수선수(MVP) 격인 '플레이어 오브 더 배치'에도 뽑힌 그는 "무한한 영광이다"며 "꿈이 실현된 것 같다"고 기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