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그룹, ESG 경영에 드라이브...계열사로 확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남라다 기자
입력 2022-11-24 14:28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롯데 CI.[사진 = 롯제지주 ]

롯데그룹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최근에는 롯데건설, 롯데칠성음료 등 계열사로 확대하는 모습이다. 

롯데는 상장사 이사회 내 ESG위원회 설치, ESG 전담팀 운영,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등 체계적이고 투명한 ESG 경영을 펼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롯데는 지난해 10월 모든 상장사 이사회 내애 ESG 위원회를 설치했다. 모든 상장사 이사회 산하에 ESG 위원회를 설치하고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을 의무화한 그룹은 롯데가 재계에서 처음이다. 

롯데는 작년 한국 ESG기준원(KCGS)이 발표한 상장기업 ESG 평가에서 평가 대상 상장사인 롯데지주를 비롯해 롯데케미칼, 롯데칠성음료, 롯데푸드, 롯데하이마트, 롯데쇼핑, 롯데정밀화학, 롯데정보통신, 롯데제과 모두 'A등급'을 획득했다. 상장사 이사회 내 ESG 위원회 설치, 전담 조직 구성 등 체계적인 ESG 경영을 진행하고 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지난해 롯데지주 지속가능경영보고서는 해외에서도 우수한 평가를 받고 있다. 롯데지주는 지난 9월 세계 최대 연간보고서 및 지속가능경영보고서 경연대회인 ‘ARC 어워즈(Annual Report Competition Awards)’에서 ‘커버·홈페이지(Cover·Homepage)’ 부문 금상과 ‘스크립트·라이팅(Script·Writing)’ 부문 동상을 동시에 수상했다. 

지난달에는 미국 ‘2022 갤럭시 어워즈(Galaxy Awards)’에서 ‘연간보고서·인쇄물’ 부문 대상에 선정됐다. 올해로 32년째를 맞은 갤럭시 어워즈는 미국 ‘머콤(MerComm)’사가 주관하는 글로벌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경연 대회로 롯데정밀화학이 ‘연간보고서·온라인’ 부문 은상, 롯데쇼핑이 ‘연간보고서·인쇄물’ 부문 동상을 수상했다. 

롯데건설도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와 ‘B.스타트업 오픈이노베이션 챌린지 2022’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스타트업에 대해 스마트 건설기술 발굴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 3일에는 우수 8개 스타트업과 함께 롯데건설 본사에서 ‘프라이빗 밋·업데이(Private Meet-up Day)’ 행사를 열었다. 롯데칠성음료는 2020년 1월 재활용이 편리한 무라벨 첫 제품을 출시한 데 이어 올해 7월 말부터는 '아이시스8.0' 20㎖, 300㎖ 페트병 몸체 무게를 약 10% 줄인 경량화 용기를 선보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