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내년 경제성장률 2.1→1.7%로 하향…물가전망 소폭 낮춰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배근미 기자
입력 2022-11-24 09:59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한국은행 전경[사진=한국은행]


한국은행이 내년도 국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1%에서 1.7%로 낮췄다. 소비자 물가상승률은 올해를 5.1%로 낮추고 내년은 3.6%로 조정해 조만간 본격적인 '경기침체' 국면에 접어들 것이라는 전망을 나타낸 것이다.

24일 한은은 통화정책방향 회의 직후 발표한 수정경제전망을 통해 올해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2022년 2.6%, 2023년은 1.7.%로 전망했다. 앞서 한은은 지난 8월 전망에서 올해 경제성장률을 2.6%, 내년은 2.1%로 각각 전망한 바 있다. 이는 올해 성장률 전망을 유지하되 내년은 1%대 후반으로 낮춘 것이다. 내년 전망은 지난 전망보다 0.4%포인트 낮아졌다. 이는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를 반영한 것이라는 평가다.

이런 가운데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은 일부 완화될 것으로 나타났다. 한은은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직전 전망치보다 0.1%포인트 하향 조정된 5.1%로 전망했다. 내년도 물가상승률에 대해서도 3.6%로 지난 전망보다 0.1%포인트 낮췄다. 이는 한은의 물가안정목표(2%)를 웃도는 수치이긴 하나 이전 전망보다 다소 완화된 것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