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월드컵] 경기장 안팎은 무지개 전쟁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동훈 기자
입력 2022-11-23 21:29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2022 카타르 월드컵 덴마크와 튀니지의 경기에서 무지개 옷을 입은 헬레 토르닝 슈미트 전 덴마크 총리(왼쪽 상단).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무지개는 성소수자(LGBTQ)를 뜻한다. LGBTQ는 레즈비언, 게이, 양성애자(바이섹슈얼), 성전환자(레즈비언), 퀴어 혹은 퀘스처닝을 합하여 부르는 단어다.

카타르에서는 동성애가 형사처벌 대상이다. 이를 두고 유럽 등 서방과 카타르가 월드컵 안에서 인권 문제로 맞서고 있다.

지난 21일(한국시간) 잉글랜드와 이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는 잉글랜드 축구 국가대표팀 선수들이 무릎 꿇기를 했다. 해리 케인이 찬다던 원 러브(무지개) 완장은 차지 못했다. 대신, 국제축구연맹(FIFA)이 준비한 차별 금지 완장을 찼다.

무지개 완장을 차지 못한 이유는 FIFA의 제지 때문이다. FIFA는 경기 중 무지개색을 차거나 입을 때 옐로카드 등 징계를 내리겠다고 선언했다.

이러한 조치에 관중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관중들은 너도나도 무지개 모자와 옷 등을 꺼내 입고 경기장으로 향했다.

웨일스는 64년 만에 월드컵 무대를 밟았다. 한 웨일스 팬은 무지개 모자를 썼다는 이유로 벗으라는 요구를 받았다. 이에 대해 웨일스축구협회는 "64년 만에 월드컵에 출전하는 역사적인 순간이다. 그러나, 일부 팬들이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 입장 전 무지개 모자를 벗으라는 요구를 받아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웨일스 전 여자축구 국가대표팀 선수인 로라 맥앨리스터 등은 "무지개 모자를 쓰고 갔다가 입장이 불허돼 이를 숨기고 들어가야 했다"고 주장했다.

안전 요원들은 '금지된 상징물'이라며 제지했다.

미국 CBS에서 활동하는 축구 전문 언론인 그랜트 월도 비슷한 일을 겪었다.

월은 자신이 발행하는 매체를 통해 "성 소수자를 지지하는 의미에서 무지개 옷을 입고 경기장에 출입하려 했지만 30분간 발이 묶였다"고 주장했다.

덴마크 방송 TV2의 기자 욘 파그도 무지개 완장 때문에 현지 경찰의 제지를 받았다.

덴마크 선수단 숙소 주위를 촬영 중이던 파그에게 현지 경찰이 완장을 벗으라고 요구했다.

파그는 "색깔 때문이냐"고 묻자, "그렇다"고 답하며 카메라를 손으로 가렸다.

이러한 일이 계속되자 FIFA와 카타르 당국은 긴급회의를 소집했다.

한 매체는 "카타르 월드컵 조직위원회가 24시간 안으로 무지개색 관련 입장을 발표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