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인천공항공사, 6000평 규모 '중소기업 전용 스마트물류센터' 구축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조재형 기자
입력 2022-11-23 15:59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제2공항물류단지 사회가치 사업권 공동물류센터 개발협약 체결

김학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오른쪽)이 23일 인천공항공사 본사에서 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과 ‘제2공항물류단지 사회가치 사업권 공동물류센터 개발협약’을 맺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중진공)과 인천국제공항공사는 23일 인천공항공사 본사에서 ‘제2공항물류단지 사회가치 사업권 공동물류센터 개발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정부 국정과제인 ‘중소기업 전용 물류센터 구축’의 원활한 수행을 위해 추진됐다.
 
협약식에는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 김경욱 인천공항공사 사장을 비롯한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했다.
 
양 기관은 협약을 계기로 인천공항 제2공항물류단지 내 6000평 규모의 중소기업 전용 물류센터를 조성한다. 성장 잠재력이 풍부한 국내 중소기업과 스타트업, 전자상거래 기업 지원을 위한 물류센터 개발에 착수한다.
 
항공물류를 이용하는 중소벤처기업을 대상으로 제품 보관, 운송, 수출통관 서비스 등 물류 전 분야를 지원하는 ‘원클릭&원스톱(One-Click&One-stop) 물류 플랫폼’을 구축·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연간 물류 규모와 상관없이 모든 참여기업에게 동일한 서비스를 할인된 요금으로 제공하고, 희망기업을 대상으로 전문가를 활용한 물류애로 컨설팅 등 정책 지원도 연계한다.
 
이를 위해 인천공항공사는 제2공항물류단지 내 부지 조성과 공동물류센터 건설을, 중진공은 첨단설비 투자 및 유망 기업 발굴과 공동물류센터 운영을 담당한다.
 
물류센터는 스마트 물류시스템 관리 경험을 갖춘 전문기업을 수행사로 선정해 2024년 말 운영을 목표로 추진할 계획이다.
 
김 이사장은 “코로나19 팬데믹과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으로 촉발된 글로벌 물류 대란 장기화로 중소벤처기업의 물류 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단순 물류공간 제공을 넘어서 스마트한 물류 인프라 구축을 통해 수출 중소벤처기업의 경쟁력을 강화를 뒷받침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