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올해 도시정비사업 수주 6조원 돌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지연 기자
입력 2022-11-23 09:57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서울 도시정비사업만 2조9835억원 수주...업계 최고 수준

[표=2022년 도시정비사업 수주현황. GS건설]


GS건설이 올해 도시정비사업 수주 6조원을 돌파했다. 특히 사업 안정성이 높은 서울 지역 도시정비사업만 2조9835억원을 수주했다.

GS건설은 지난 1월 서울 용산구 이촌동에 위치한 이촌한강맨션 재건축사업 시공사 선정을 시작으로 최근 성남 신흥1구역 재개발정비사업까지 올해 도시정비사업 15건을 수주하며 총 수주액 6조3492억원을 기록했다고 23일 밝혔다.

정비사업 유형별로는 재건축 6건, 재개발 7건, 리모델링 2건이며 지역별로 서울과 경기, 부산, 대전, 대구 등 사업 안정성이 높은 대도시를 중심으로 수주했다.

지역별 수주 현황을 살펴보면 서울이 전체 수주액 중 약 47%에 이르는 2조9835억원을 기록했다. 이어 경기(1조4203억원), 부산(9097억원), 대전(4782억원), 대구(3553억원) 순이었다.
 
GS건설 관계자는 "사업 안정성이 높은 서울에서만 8개 사업지에서 시공사로 선정되며 올해 서울시 도시정비사업 기준으로 업계에서 가장 높은 수주액을 달성했다"면서 "아파트 브랜드 경쟁이 가장 치열한 서울에서 이룬 성과인 만큼 '자이'가 국내 최고 프리미엄 아파트 브랜드라는 점을 입증한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부동산114가 한국리서치와 공동으로 실시한 '2022년 베스트 아파트 브랜드' 설문조사에서 자이(Xi)는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종합 1위를 차지했다. 

한편 GS건설은 충주 교현주공아파트 재건축사업과 서울 송파구 가락상아1차아파트 재건축사업 등에서 시공사 선정을 앞두고 있다. 해당 사업지를 확보하면 올해 7조원대 도시정비 수주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