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월드컵] 심장 제세동기와 함께 뛴 에릭센…'팀 내 최다' 12.5㎞ 질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윤섭 기자
입력 2022-11-23 01:05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덴마크의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22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아라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튀니지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D조 1차전 경기 종료 후 손뼉을 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덴마크 축구 국가대표팀 미드필더 크리스티안 에릭센(30·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은 국제축구연맹(FIFA)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가장 주목 받는 선수 중 한 명이다. 운동선수로서는 치명적인 심정지 부상을 극복하고 월드컵 무대에 복귀했기 때문이다. 

에릭센은 지난해 6월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 핀란드전에서 경기 도중 심정지 증상이 나타나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다행히 빠르게 심각성을 파악한 선수와 심판의 대응으로 생명에는 지장이 없었다. 

심장은 다시 뛰었지만 축구선수로 더는 뛰지 못할 거라는 예상이 지배적이었다. 그런데도 에릭센은 선수 복귀 의지를 천명했고 불규칙한 심장 심박을 보완해주는 제세동기를 달고 그라운드에 돌아왔다. 

에릭센이 비관적인 전망에도 다시 축구화를 신은 것은 바로 이번 월드컵 때문이다. 그는 월드컵 개막을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심정지를 겪고 다시 뛰기 시작한 첫날 월드컵 출전을 목표로 삼았다"고 말했다.

에릭센은 22일 카타르 도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튀니지와의 D조 1차전 출전으로 자신의 목표를 이뤘다. 

불굴의 의지로 그라운드에 돌아온 에릭센은 90분 풀타임을 소화했다. 팀 내에서 가장 많은 거리인 12.5㎞를 뛰었고, 가장 많은 16차례의 크로스를 올렸다. 장기인 킥을 통해 결정적인 장면도 만들어 냈다. 

하지만 덴마크는 에릭센의 활약에도 골대 불운과 결정력 부족이 겹치며 승점 1점을 얻는 데 만족해야 했다. 1차전에서 아쉬움을 삼킨 덴마크 대표팀은 오는 27일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프랑스와 2차전을 치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