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다음 일본 방문 계획 있던 빈 살만, 돌연 취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원은미 기자
입력 2022-11-18 15:4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사우디·일본 측 모두 이유는 안 밝혀

  • 본래 기시다 후미오 총리와 첫 대면 회담 예정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지난 17일 방한해 한덕수 국무총리를 만났다. [사진=총리실]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예정에 있던 일본 방문을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한국을 방문한 빈 살만 왕세자는 18~19일에는 태국 방콕에 가서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그 뒤에 일본을 방문할 예정이었다. 일본에서는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총리가 직접 만남을 조율하면서 빈 살만 왕세자의 방일을 환대했지만, 돌연 취소된 것이다. 방일 중단의 이유에 대해선 사우디와 일본 측 모두 공식 발표가 없다.

18일 일본 TBS와 미국 블룸버그 등은 빈 살만 왕세자의 방일이 중단됐다고만 보도했다. TBS는 일본 정부 관계자를, 블룸버그는 일본무역진흥기구(제트로)의 홍보 담당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빈 살만 왕세자는 당초 20일 기시다 후미오 총리와 첫 대면 회담을 가질 예정이었다. 21일엔 일본-사우디아라비아 비즈니스포럼이 계획돼 있었지만, 두 일정 모두 취소됐다. 하지만 취소 이유에 대한 설명은 없는 상황이다.

TBS는 “빈 살만 왕세자는 이번 주말에 방일해 기시다 총리와 에너지 안정 공급 등과 관련한 회담을 여는 방향으로 조율 중이었다”며 “사우디는 일본의 최대 원유 조달처이며 양국 회담에선 급등하는 에너지 가격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었다”고 보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