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차 구입, 연말이 적기···계절적 요인에 가격 하락하고 프로모션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동 기자
입력 2022-11-19 05:55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연말을 앞두고 중고차 시세가 하락세를 보여 소비자들의 구매 부담이 줄어들고 있다. 신차 모델의 연식 변경 등 계절적 영향에 공급이 늘고, 여기에 업체들의 프로모션이 더해져 중고차를 구매하기 좋은 시기라는 진단이 나온다.
 
18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중고차 시세가 하락을 이어가며 구매에 대한 부담감을 줄여주고 있다. 주요 중고차 관련 업체들이 최근 발표한 11월 중고차 시세 전망에 따르면 중고차 시장 전반의 시세 하락이 나타날 것으로 예상됐다.
 
통상 매년 11·12월은 연식 변경을 앞둔 시기라 가격이 조정돼 구매 부담이 낮아지게 된다. 신차의 할인 판매 프로모션과 자동차 연식 변경 모델 출시 등의 영향으로 기존 모델들의 중고차 감가 요인이 더해지기 때문이다.
 
이후 해가 바뀌고 봄이 다가오면 성수기를 맞아 시세가 상승하는 경향이 보인다. 이에 연말에 보다 합리적인 가격으로 중고차를 구매할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이 많다.
 
대표적으로 시세 강세가 이어졌던 신차급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모델은 신차 구매가보다 10~15%가량 높은 가격에 거래됐던 기현상이 점차 해소되고 있다. 올해 하반기 들어 중고차 시장이 점차 안정을 찾고 있고, 소비자들이 구매를 미루는 이연 현상이 나타나면서 가격 역전이 점차 해소되고 있는 것이다.
 
국내 최대 직영중고차 플랫폼 기업 K Car(케이카)의 11월 시세 전망 분석에 따르면 대표적인 전기차 브랜드 테슬라는 전월 대비 '모델X' 4.1%, '모델Y' 3.4% 하락을 보였다.

또 인기 높은 국산 SUV 하이브리드 모델의 대표로 꼽혀온 기아 쏘렌토 하이브리드 4세대가 전월 대비 1.3%, 현대 투싼 하이브리드도 같은 기간 5% 하락했다. 독일계 제조사 모델들의 시세도 하락폭이 비교적 큰 편이다.
 
박상일 케이카 PM1팀장은 "11월은 계절적 요인으로 인해 중고차 구매를 고려하는 소비자들이 비교적 유리한 조건으로 차량을 구매할 수 있는 시기"라며 "시장이 점차 진정되면서 구매자들의 가격 부담도 낮아지는 추세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중고차 구매를 돕는 다양한 프로모션과 상품 출시도 이어지고 있다. 삼성화재는 제조사 보증수리기간이 끝난 차량의 고장 수리비를 보장해주는 '자동차 고장수리보험'을 판매하고 있다.

케이카도 최근 신규 등록된 차량을 72시간 내에 내차사기 홈서비스로 구매하면 무료로 배송해 주는 '타임딜'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 밖에도 주요 중고차 관련 업체들이 침수차 안심 보상제 등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