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의, 'ABAC 위원과 APEC 정상과의 대화' 참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문기 기자
입력 2022-11-18 12: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이형희 서울상의 부회장, 한덕수 총리와 함께 APEC 정상회의 일정 소화

이형희 서울상공회의소 부회장(SK 수펙스추구협의회 SV위원회 위원장)이 한덕수 국무총리와 함께 태국 방콕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일정을 소화한다.

18일 대한상공회의소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이날 방콕에서 열린 ‘ABAC 위원과 APEC 정상과의 대화’에 ABAC(APEC 기업인자문위원회) 위원 자격으로 참가했다. ABAC 위원과 APEC 정상이 각 의제에 대해 함께 논의하는 ‘ABAC 위원과 APEC 정상과의 대화’는 APEC 정상회의 기간 중 개최된다.

행사는 APEC 21개국 정상과 위원이 모두 참여하는 전체회의, 3~5개 소그룹으로 나눠 심도있는 논의를 진행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한 총리는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주니어 필리핀 대통령, 앤서니 알바니스 호주 총리 등과 함께 1그룹에서 토론에 참여했다.

ABAC는 1995년 APEC 오사카 정상회의를 계기로 합의가 이뤄져 1996년 APEC 필리핀 정상회의 때 설립된 민간 자문기구다. 1년에 4차례 회의를 개최하며 APEC 정상회의 기간 중 정상과의 대화를 통해 역내 기업인들의 건의 사항을 전달한다.

기업 건의사항은 매년 보고서·건의문 형태로 작성된다. 올해는 경제회복, 지속가능성, 지역경제통합, 디지털화 등 네 가지 주제를 바탕으로 ‘ABAC 정상 건의문(ABAC Letter to APEC Economic Leaders)’이 작성됐다.

이성우 대한상의 국제통상본부장은 “공급망 위기, 기후 위기 대응 등으로 불확실성이 높아진 상황에서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경제협력이 더 활성화되도록 경제계 차원에서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APEC은 전 세계 교역량의 절반을 차지하는 세계 최대 경제협의체다. 아시아·태평양 권역의 21개 국가가 경제·안보를 포함한 포괄적인 협력을 논의한다.
 

이형희 서울상공회의소 부회장(SK수펙스추구협의회 SV위원장)[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