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사회조사] "동거 선호" "미혼으로 자녀 괜찮다"…확 바뀐 결혼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안선영 기자
입력 2022-11-16 12:0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통계청, '2022년 사회조사결과' 발표

  • '결혼 해야한다'는 비중은 50% 불과

[그래픽=통계청]



우리나라 국민 10명 중 7명은 결혼이 필수가 아니라고 봤다. 셋 중 한명은 결혼을 하지 않고도 자녀를 가질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정에 대한 사고방식이 과거과 비교해 크게 달라진 것이다.

통계청이 16일 발표한 '2022년 사회조사 결과'에 따르면 결혼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의 비중은 50.0%로 2년 전보다 1.2%포인트 감소했다.

남자가 여자보다 결혼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비중이 11.5%포인트 더 높은데, 특히 미혼 남녀의 경우 견해 차이가 14.8%포인트로 더 크게 벌어졌다.

결혼을 하지 않는 이유는 '결혼자금이 부족해서'가 28.7%로 가장 크고, 다음은 '고용상태가 불안정해서'(14.6%), '결혼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해서'(13.6%) 순으로 나타났다.

'남녀가 결혼을 하지 않더라도 함께 살 수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65.2%로 2년 전보다 5.5%포인트 증가했다. 이 수치는 2012년(45.9%) 이후 계속 증가하고 있다.

'결혼하지 않고도 자녀를 가질 수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34.7%로 2년 전보다 4.0%포인트 증가했다. 이 수치 역시 2012년 22.4%에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반면 '결혼하면 자녀를 가져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65.3%로 2년 전보다 2.7%포인트 감소했다. 그 비중은 남자가 여자보다 8.5%포인트 더 높았다.

'가사를 공평하게 분담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비중은 64.7%로 2년 전보다 2.2%포인트 증가했다. 그러나 실제로 가사를 공평하게 분담하는 경우는 20% 수준에 불과했고, 아내가 주도하는 경우가 75% 전후로 나타났다.

가사를 공평하게 분담하는 비중은 연령대가 낮을수록 높았는데 20대 이하에서는 그 비중이 41% 이상으로 60세 이상(16.3%)과 비교할 때 2.5배 이상이었다.

전반적인 가족 관계 만족도는 64.5%로 2년 전보다 5.7%포인트 증가했다. 

가족 중에서는 자녀와의 관계 만족도가 78.6%로 가장 높았고 배우자와의 관계(72.1%), 자기 부모와의 관계(71.1%), 배우자 부모와의 관계(60.8%) 만족도도 2년 전보다 증가했다.

부모님의 노후는 '가족·정부·사회'(62.1%)와 '정부·사회'(5.5%)가 함께 돌보아야 한다는 견해가 2년 전보다 각각 0.5%포인트, 2.0%포인트 증가했다. 반면 '가족'(19.7%), '부모님 스스로 해결'(12.6%)은 2년 전보다 감소했다.

부모님의 노후를 가족이 돌보아야 한다는 생각은 2012년 33.2%에서 2018년 26.7%로 30%를 밑돌았고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추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