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수본, 박희영 용산구청장 정조준···사전·사후 대응 부실 혐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원은미 기자
입력 2022-11-11 14:36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이태원 참사' 관련 용산구청 직원 등 소환

  • 용산 클럽 '춤 허용 조례' 적절성 여부 수사

  • '핼러윈 보고서' 삭제 서울청 정보부장 소환

박희영 용산구청장이 지난 7일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현안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왼쪽은 오세훈 서울시장. [사진=연합뉴스]

‘이태원 핼러윈 참사’ 부실대응 혐의를 조사하고 있는 경찰청 특별수사본부(특수본) 수사가 업무상과실치사상 혐의로 입건된 박희영 서울 용산구청장을 정조준하고 있다.

11일 특수본에 따르면 박 구청장은 지난달 29~30일 이태원 일대에서 벌어진 핼러윈 축제를 부실하게 대비하고 참사 발생 후 늑장 대처해 353명의 사상자를 초래한 혐의를 받는다.

특수본은 전날 용산구청 안전재난과 직원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박 구청장의 핼러윈 안전대책 수립과 집행 과정 전반에 대해 확인했다. 박 구청장은 참사 2주 전 열린 ‘이태원 지구촌 축제’와 달리 핼러윈 행사 준비를 소홀하게 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특수본은 이날도 용산구청 직원들을 추가 소환해 조사를 벌였다.

박 구청장이 참사 당시 현장에서 구조활동을 지휘하고 구청 상황실에서 재난 대응을 총괄했다고 밝혔는데, 사실인지 여부도 수사 대상이다. 서울소방재난본부는 참사 직후인 지난달 29일 오후 11시 44분부터 이튿날 오전 6시 35분까지 6차례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했지만 박 구청장은 한 번도 참석하지 않았다.

특수본은 올해 4월 제정된 ‘춤 허용 조례’(객석에서 춤을 추는 행위가 허용되는 일반음식점의 운영에 관한 조례) 제정 과정에 박 구청장이 부당하게 개입했는지도 살펴보고 있다.

조례 제정 뒤 올해 6월 3일∼10월 25일 이태원 업소 총 24곳이 춤 허용 업소로 등록했는데, 참사 당시 이태원 골목 주변 클럽 등지에서 나온 시끄러운 음악소리가 경찰·소방 차원의 초동 대처를 어렵게 만들었다는 지적이 나왔다. 특수본은 지난 8일 용산구의회 사무국을 압수수색해 조례 발의·심사·제정 과정에 업소들과 유착관계가 작용했는지 확인 중이다.

특수본은 핼러윈 기간 안전을 우려하는 내용으로 작성된 정보보고서를 삭제한 의혹과 관련, 서울경찰청 공공안녕정보외사부장도 소환할 방침이다. 삭제 배경을 놓고 정보과 과·계장과 일선 정보관들 사이에 주장이 엇갈리는 가운데 전날 삭제를 실행한 용산서 정보관을 불러 경위 등을 조사했다.

특수본은 행정안전부·서울시를 상대로 한 조사가 늦어지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재난안전관리기본법을 비롯해 각 기관 기본법들을 검토하고 있다”며 “이번 참사가 발생한 혐의와의 인과관계가 인정되면 어느 기관이라도 수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했다.

참사 현장에 아보카도 오일을 고의적으로 뿌렸다는 의심을 받은 각시탈을 쓴 시민 2명에 대해서는 무혐의 처분이 내려졌다. 특수본 관계자는 “(이들이 뿌린 것은) 아보카도 오일이 아닌 위스키 ‘짐빔’으로 확인했고 혐의가 없어 종결했다”고 했다.

특수본은 이날 서울종합방재센터 직원을 불러 119 신고 접수 처리 절차를 확인하는 한편, 용산서 112상황실 소속 관계자와 서장 수행 직원, 서울교통공사 소속 직원 등도 참고인으로 소환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