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참사] 특수본, 재난문자 발송 '78분 묵살' 의혹 용산구청 직원 조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한지 기자
입력 2022-11-10 15:43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찰청 특별수사본부(특수본) 관계자들이 지난 8일 서울 용산구청에서 이태원 참사 관련 압수수색을 마친 뒤 압수품을 옮기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태원 참사' 사고 원인과 책임 소재를 규명하고 있는 경찰청 특별수사본부(특수본)가 용산구청 재난문자 관련 직원을 소환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용산구청은 참사 당일 재난문자를 발송해달라는 정부와 서울시 요구에도 78분간 이를 이행하지 않은 의혹을 받고 있다.

10일 경찰에 따르면 특수본은 참사 당시 용산구 재난문자 업무를 담당한 직원을 불러 조사하고 있다.

행안부의 '지방자치단체 긴급재난문자 운영 지침'에 따르면 자치구 관내에서 발생한 재난은 해당 자치구에서 안내문자를 보내게 돼 있다. 서울시 등 광역 시·도는 2개 이상 자치구에서 발생한 재난에 대해 문자를 발송한다.

그러나 용산구는 이태원 참사 당일 재난문자를 발송해달라는 정부와 서울시 요구에도 78분간 이를 이행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사고 당일인 지난달 29일 오후 10시 53분 국가재난관리시스템(NDMS)을 통해 행정안전부로부터 '재난문자방송 송출(필요시)'이라는 상황 전파 메시지를 받았다.

당시 시청 상황실에서는 지역 재난문자 송출 의무가 있는 용산구청 당직실에 여러 차례 전화했으나 연결이 되지 않았고, 오후 11시 27분에야 용산구 안전재난과 재난문자 담당자의 회신으로 통화를 하게 됐다.

시 관계자는 "용산구는 NDMS를 계속 모니터링할 수 있는 재난통합상황실을 상시 운영하지 않아 처음에 당직실로 전화를 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용산구 담당자와 통화가 이뤄진 뒤에도 재난문자가 발송되지 않았고, 그 사이 시는 긴급한 상황임을 고려해 당일 오후 11시 56분 직접 재난문자를 발송했다.

용산구가 처음 재난문자를 보낸 시각은 다음날 오전 0시 11분이었다.

시는 29일 오후 11시 56분부터 다음날 오전 4시 12분까지 7차례, 용산구는 다음날 오전 0시 11분과 1시 37분 두 차례 재난문자를 발송했다.

용산구 관계자는 정부·서울시와 소통이 늦어진 경위와 통화 후에도 재난문자를 바로 발송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이라 답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