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건설부문, 노르웨이 에퀴노르와 해상풍력 공동개발 '맞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봉철 기자
입력 2022-11-08 10:5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업무협약 체결…부유식 해상풍력단지 개발사와 협력

㈜한화 건설부문 김승모 대표이사(왼쪽에서 넷째)와 에퀴노르 옌스 오클랜드 신재생에너지 사업개발 부사장(왼쪽에서 셋째) 등 양측 임원진이 해상풍력 공동개발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한화 건설부문 제공]

㈜한화 건설부문은 노르웨이 국영 에너지기업인 에퀴노르와 국내 해상풍력 공동개발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서울 장교동 한화빌딩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한화 건설부문 김승모 대표이사와 이남철 풍력사업부장, 임진규 기획실장, 에퀴노르 옌스 오클랜드 신재생에너지 사업개발 부사장, 라스 노들리 신재생에너지 아시아 사업개발 임원, 자크 에티엔 미셸 한국법인 대표 등 양사 임직원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양사는 ㈜한화 건설부문에서 추진하고 있는 해상풍력사업의 성공적 수행을 위한 공동개발 및 공동투자 등 추가 협력 방안을 지속해서 논의하며 해상풍력사업을 확대한다.
 
에퀴노르는 영국 북해 더전(402MW), 쉐링험쇼얼(317MW), 도거뱅크(3.6GW) 등 다수의 고정식 해상풍력사업을 성공적으로 개발했다. 부유식 분야에서도 세계 최초의 상용 해상풍력발전단지인 하이윈드 스코틀랜드(30MW)와 올해 준공 예정인 하이윈드 탐펜(88MW)을 개발한 해상풍력 분야 글로벌 선도기업이다.
 
김승모 대표이사는 “해상풍력 분야 선도기업인 에퀴노르와의 협력으로 사업 확대와 사업성 제고 등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면서 “㈜한화 건설부문은 탄소제로 시대를 대비해 육·해상풍력사업 등 신재생에너지 분야에 집중해 ‘그린 인프라 디벨로퍼’로 도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한화 건설부문은 2030년까지 총 2GW 규모의 풍력 발전단지를 개발할 계획이다. 현재 진행 중인 대표 사업으로는 신안우이 해상풍력사업이 있으며 보령, 고흥, 영광, 양양, 영천, 영월 지역 등에서 육상 및 해상풍력사업을 지속해서 추진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