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채움공제 덕에 인재 유출 막았죠"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조재형 기자
입력 2022-11-08 07:1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베어링 中企 터보링크, 중진공 상생협력형 내일채움공제 수혜

  • 하현천 대표 "직원 만족·사기진작 효과…절반 이상 공제 가입"

하현천 터보링크 대표 [사진=터보링크]


인력난은 중소기업계가 겪는 난제 중 하나다.

7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중소기업 부족 인원은 59만8000명에 달한다. 작년 상반기 38만1000명에 비해 56.9% 증가한 수치다. 구인난은 저출산·고령화로 인한 생산인구 감소와 20·30대의 중소기업 기피 현상, 대기업으로 이직 등이 복합 작용한 결과다.
 
이런 상황에서 고질적인 인력난을 상생협력형 공제 프로그램을 발판 삼아 돌파하는 기업이 있다. 베어링 중소기업 터보링크다. 경상남도 김해시에 위치한 이 회사는 2001년 설립됐다. 고속‧고하중 회전기계의 핵심부품인 유체윤활베어링을 설계·제작한다. 
 
터보링크는 연구개발(R&D)과 인력에 투자를 아끼지 않았다. 그 결과 전량 수입에 의존하던 유체윤활베어링 국산화에 성공했다. 2020년 2월에는 한국남동발전, 한국동서발전, 한국서부발전, 한국중부발전, 한국남부발전 등 5대 발전사의 개발선정품으로 등록됐다.

하현천 터보링크 대표는 “해외 지멘스 등 글로벌 기업에 베어링 납품도 하고 있다”며 “올해 수출실적만 400만 달러(56억여원)를 훌쩍 넘길 것”이라고 자신했다.
 
터보링크의 연간 매출은 2020년 92억원, 2021년 109억원으로 성장세다. 회사의 어려움도 있었다. 고질적 문제인 인력난과 직원들의 잦은 이직이었다. 하 대표는 “직원 처우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던 중에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에서 운영하는 내일채움공제 사업을 알게됐다”고 소회했다.
 
내일채움공제는 중소기업 사업주와 근로자가 공동 적립한 공제금에 복리이자를 더해 5년 이상 재직한 근로자에게 성과보상금 형태로 지급하는 사업이다. 공제가입자의 근속기간이 일반 청년근로자 대비 2.1배 높게 나타나는 등 효과를 보이고 있다는 평가다.
 
하 대표는 내일채움공제가 우수인력 확보를 위해 꼭 필요한 사업이라고 판단했다. 다만 그는 높은 비용 문제로 고민할 수밖에 없었다. 그러던 중 터보링크는 2015년 남동발전의 협력사 대상 장기재직 지원 동반성장 프로그램을 통해 기업 공제부담금 일부를 지원하는 상생협력형 내일채움공제 기업으로 선정됐다.
 
상생협력형 내일채움공제는 전국 지자체, 공‧대기업 등에서 협력사의 고용안정과 장기재직을 지원하기 위해 협력사의 공제 기업부담금을 일부 지원하는 협업모델이다.
 
하 대표는 “상생협력형 공제 프로그램을 활용해 2015년 최초로 근로자 4명이 공제 가입을 진행했다”며 “직원들의 만족도와 사기진작 효과가 높아 매년 5대 발전사 상생협력형 공제 사업에 지속 참여해 현재 직원의 절반 이상이 가입 중”이라고 설명했다. 내일채움공제 가입 직원 29명 중 9명은 5년 장기재직을 달성해 성과보상금을 수령했다.
 
하 대표는 “중소기업에 대한 기피현상과 잦은 이직으로 어려움이 있었지만 상생협력형 공제 프로그램을 통해 내일채움공제 가입부담을 줄이고 근로자들의 장기 재직을 이끌어낼 수 있었다”며 “상생협력형 공제 프로그램이 활성화돼 더 많은 중소기업과 근로자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