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홍콩서 '더 프레임' TV로 디지털아트 전시회 열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동 기자
입력 2022-11-06 15:1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삼성전자가 홍콩 샤우트 갤러리(SHOUT Gallery)와 함께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The Frame)을 활용한 디지털 아트 전시회 '더 프레임 디지털 아트 갈라'를 올해 연말까지 진행한다고 6일 밝혔다.

샤우트 갤러리는 홍콩 최대 컨템포러리 아트 갤러리로 꼽힌다. 삼성전자는 홍콩 대형 쇼핑몰 하이산 플레이스에 있는 샤우트 갤러리 입구부터 메인 전시관까지 40대의 더 프레임을 설치해 다양한 디지털 작품들을 선보였다.

이번 전시에서는 자보타주, 윙 챈, 롤로호이호이, 에릭 차우, 레온 롤리팝 등 인기 작가들의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특히 액자 형태의 더 프레임으로 예술과 팝 컬처의 시너지를 극대화한 작가들의 작품을 더 실감나게 감상할 수 있다.

이 작품들은 더 프레임과 함께 패키지 형태로 현장 판매되며, 작가의 사인이 담긴 더 프레임 전용 자석 베젤이 함께 제공된다.

성일경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디지털 아트의 발전을 돕고, 더 많은 아티스트를 지원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라이프스타일 TV의 가치를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할 수 있도록 기술 혁신과 다양한 파트너십 발굴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삼성전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