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불법도박 혐의' 이재명 장남 수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우주성 기자
입력 2022-10-26 17:0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아들 도박' 의혹으로 사과 중인 이재명 대선후보.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장남이 불법도박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경기남부경찰청 사이버수사과는 상습도박,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음란 문언 전시) 등 혐의로 이 대표의 장남 동호씨를 수원지검에 송치했다. 다만 성매매 의혹에 관해서는 혐의가 없다고 보고 불송치 결정했다.
 
동호씨는 지난 2019년 1월부터 지난해 말까지 3년여간 해외 도박사이트에서 여러 차례에 걸쳐 포커 등의 불법 도박을 한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또 관련 인터넷 커뮤니티에 여성을 비하하거나 성희롱에 해당하는 글 등을 게시한 혐의 받는 중이다.
 
경찰은 동호씨가 이용한 도박사이트의 계좌 분석 등을 통해 해당 혐의를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동호씨 관련 의혹은 지난해 12월 언론 보도를 통해 처음 공론화됐다. 당시 이 대표는 첫 보도 후 4시간여 만에 입장문을 내고 “언론보도에 나온 카드 게임 사이트에 가입해 글을 올린 당사자는 제 아들이 맞다”고 밝힌 뒤 “아들의 못난 행동에 대해 실망하셨을 분들께 아비로서 아들과 함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일부 혐의를 인정했다.
 
다만 성매매 의혹에 대해서는 이 대표는 “저도 알 수 없는 일이긴 한데 본인이 아니라고 하니 부모 된 입장에서는 믿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이후 가로세로연구소는 상습도박 등 혐의로 경찰에 동호씨를 고발했다. 경찰은 지난 1월 동호씨의 계좌를 압수수색 하는 등 관련 조사를 마치고, 지난달 14일에는 소환 조사도 진행한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