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강원도지사, "불필요한 혼란과 오해가 초래돼 매우 유감" 표명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춘천)강대웅 기자
입력 2022-10-24 18:5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김 지사, 24일 SNS 등 통해 레고랜드 사태 관련 입장 밝혀

  • "조속한 시일내 보유재산 매각해 도민 혈세 지키겠다" 강조

 

김진태 강원도지사 [사진=강원도]

김진태 강원도지사가 24일 최근 강원도가 레고랜드 보증채무 미이행을 선언한 것과 관련, “어려운 자금시장에 불필요한 혼란과 오해가 초래돼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김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레고랜드발 사태에 대한 입장'이란 제목의 글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김 지사는 글에서 먼저 "먼저 이번 일로 본의 아니게 그렇지 않아도 어려운 자금시장에 불필요한 혼란과 오해가 초래돼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강원도는 처음부터 보증채무를 확실히 이행하겠다고 했으며 디폴트(채무불이행)를 선언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이어 ”강원도는 이미 예고된 중도개발공사의 파산을 방지하고 날이 갈수록 증가하는 채무를 해결하기 위해 선제적 대응조치로서 채권 금융회사에 4개월치 선이자를 납부하는 등 만기연장을 협의한 후에 회생신청을 발표했는데 해당 금융사가 강원도와 협의없이 부도처리를 한 것“이라며 그간의 과정을 소상하게 설명했다.
 

[사진=페이스북 캡처]

김 지사는 특히 "이 빚은 오롯이 강원도민의 부담이 되고 있다"며 "강원도는 조속한 시일내에 중도개발공사를 회생시키고 보유자산을 매각해 소중한 도민혈세를 지키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그러면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전에 성남시 모라토리엄(지불유예)을 선언해 금융시장을 충격에 빠뜨린 적이 있으며 저를 비판할 처지가 아니라"며 "저는 적어도 모라토리엄을 선언한 적은 없다”고 했다.
 
김 지사는 이와함께 “처음부터 지금까지 확실히 갚겠다고 약속했다”며 “이 사태로 최근 본인이 처한 사법리스크를 희석하려고 시도하지 말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 지사는 끝으로 "이제 강원도는 구체적 변제 일정을 제시했고 정부에서도 고강도 대책을 발표했으니 금융시장이 속히 안정을 찾길 바란다"며 "강원도는 정부, 금융당국과 인식을 같이하고 긴밀히 협조해 나아가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