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클라우드, 아태지역 영토 확장 시동…클라우드포씨와 전략적 협력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임민철 기자
입력 2022-10-24 11:5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한국,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공동 시장진입 모델 개발

스리다르 피나퓨레디 클라우드포씨 글로벌 회장(왼쪽)과 박원기 네이버클라우드 대표 [사진=네이버클라우드]


네이버클라우드가 아시아태평양(APAC) 지역 클라우드 시장 영토 확장을 위해 글로벌 클라우드 매니지드 서비스 사업자(MSP)와 손잡았다.

네이버클라우드는 글로벌 클라우드 MSP인 클라우드포씨(Cloud4C)와 한국·동남아시아 시장진입(GTM)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4일 밝혔다. 네이버클라우드가 보유한 하이퍼스케일 인공지능(AI) 기술 서비스, 산업별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솔루션, 한국 클라우드보안인증(CSAP), 싱가포르 MTCS 레벨3 인증 등 보안 역량에 52개국 4000여개 고객사를 지원한 클라우드포씨의 전문성을 결합한다.

양사는 한국과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아세안 지역에서 공동 GTM 모델 개발 기반을 마련해 현지 시장 공략을 위한 영업 인센티브 체계와 전문가 조직(CoE)을 공동으로 구성한다. 네이버클라우드는 클라우드포씨 인력을 대상으로 서비스·솔루션 교육을 제공한다. 클라우드포씨는 네이버클라우드 클라우드 MSP 파트너로서 한국과 아세안 지역 국가 대상 사업모델을 고도화한다.

스리다르 피나퓨레디(Sridhar Pinnapureddy) 클라우드포씨 글로벌 회장은 "네이버클라우드의 전략적 MSP 파트너로서 글로벌 노하우와 AIOps 기반 클라우드포씨 자체 자동화 클라우드 관리 솔루션으로 네이버클라우드가 핵심 강점을 극대화하도록 지원하겠다"며 "글로벌 데이터센터와 코로케이션 협업으로 잠재적 협력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원기 네이버클라우드 대표는 "네이버클라우드는 글로벌 진출 확대 계획과 함께 APAC 지역 3위권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자(CSP)로 자리매김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클라우드포씨 글로벌 파트너십 관련 전문 지식과 성공 경험을 바탕으로 고객의 성공적인 디지털 전환 여정을 지원하며 아세안 시장 공략에 나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