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檢, 대통령 시정연설 전날 압색 강행...상식적으로 납득 어렵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정훈 기자
입력 2022-10-24 10:1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도의 사라지고 폭력만 남아"…여권의 특검 수용 재차 요구

24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4일 검찰이 여의도 중앙당사에 있는 민주연구원에 대한 압수수색을 재시도한 것을 두고 "도의는 사라지고 폭력만 남은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내일이) 대통령 시정연설인데 오늘 이렇게 압수수색을 강행하겠다고 하는 데 대해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좀 어렵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제 정치는 사라지고 지배만 남은 것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고 했다.

이어 자신이 제안한 '대장동 특검'을 언급하면서 "정쟁적 요소는 1년이 넘었기 때문에 특검에 맡기고 민생에 집중하자는 것"이라며 여권의 특검 수용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대장동 특검과) '김건희 특검'과 연관이 없다는 것이 제 입장이고 연관 짓지 말기를 부탁드린다"며 "대통령의 '저축은행 비리 수사 봐주기'가 부담스러우면 (특검 대상에서) 빼도 좋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특검을 거부하는 자가 범인이라는 말을 들었는데 드디어 거부하는 세력이 나타난 것 같다"며 "작년에도 저는 분명 특검하자고 했는데 국민의힘에서 '이것, 저것 빼자'고 조건을 붙여 실질적으로 반대했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