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檢 압색에 '의원 중앙당사 소집령'..."국감은 예정대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정훈 기자
입력 2022-10-24 09:2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 '대선자금 의혹' 관련 압수수색 5일 만에 재시도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 23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검찰이 닷새 만에 다시 민주연구원 압수수색 시도에 나서자, 더불어민주당은 24일 소속 의원들의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 소집령을 내렸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들에게 보낸 긴급 공지를 통해 "윤석열 검찰이 다시 중앙당사 압수수색을 시도하고 있다"며 "주요 당직 의원님들과 원내부대표님들은 지금 즉시 당사로 집결해 달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 외 의원님들께서는 국감을 예정대로 진행하면서 별도의 지침이 있을 때까지 국회에 대기해 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3부(강백신 부장검사)는 같은 날 오전 7시께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최측근인 김용 부원장 근무지인 민주연구원이 입주해 있는 중앙당사에 대한 압수수색을 시도 중이다. 

검찰은 앞서 지난 19일 김 부원장을 체포한 뒤, 민주연구원을 압수수색하려 했지만 민주당 의원들과 7시간 넘게 대치한 끝에 밤 11시 철수했다.

김 부원장은 유 전 본부장, 정민용 변호사와 공모해 지난해 4∼8월 대장동 개발 민간업자 남욱 변호사로부터 4회에 걸쳐 현금 8억4700만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를 받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