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까지 100호점 지점 개설" 교원투어, 오프라인 공략 '본격화'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기수정 문화팀 팀장
입력 2022-10-24 09:4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교원투어 ]

교원투어(대표 장동하)의 여행전문 브랜드 ‘여행이지’가 오프라인 진출에 속도를 낸다. 내년까지 100호점 지점을 개설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해외 각지의 방역 규제가 완화됨에 따라 여행 수요가 크게 늘어날 것에 대비, 고객 접점을 확대하기 위한 조치다. 

교원투어는 기존 누리집(홈페이지)이나 홈쇼핑 등 온라인 채널에 이어 오프라인 채널을 동시에 공략하는 투트랙 전략을 펼친다. 대면 서비스 소비를 선호하는 중장년층 고객과 단체 고객이 편리하게 방문해 상담할 수 있도록 대리점 중심의 판매망을 강화한다.

지난 5월 브랜드 론칭과 함께 여행 기업간거래(B2B) 사업팀을 신설한 여행이지는 지난 6월 1호점 개설을 시작으로 서울·경기 및 경상, 충청, 제주 등 현재 32개의 ‘여행이지 파트너스’를 운영하고 있다.

올해 연말까지 ‘여행이지 파트너스’ 50개 구축을 목표로 △전문 판매점 △제휴 및 일반대리점 △대형마트(홈플러스) 입점 전문 판매점 등을 확대한다. 특히 지역 네트워크가 강한 대리점 위주의 영업을 강화해 내년까지 100호점을 개설한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오는 26일 ‘여행이지 대리점 사업설명회’를 열고 신규 대리점을 모집한다. 이날 설명회에서는 여행이지 브랜드 소개 및 사업성과 비전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여행 사업 경험자나 사업에 관심 있는 이라면 누구나 참여가능하다.

여행이지는 대리점과 상생을 위해 B2B 전용 시스템을 적용하고, 파트너스 전용 상품 라인업을 구축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인테리어와 온오프라인 지역 광고, 홍보물 지원 등 영업 활성화를 위한 혜택도 제공한다.

여행이지 관계자는 “코로나19 이후 대리점 등 B2B 영업 시장이 크게 위축된 상황이지만, 이를 역으로 공략하고자 오프라인 채널을 적극 확대해 나가고 있다”며 “여행이지 파트너스만의 혜택 제공으로 대리점과의 상생을 꾀하며, 모바일이나 플랫폼 이용이 원활하지 않은 시니어와 단체 여행객 수요를 빠르게 선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