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국내 금융그룹 최초 'AI 윤리기준' 제정…'AI 윤리위'도 만든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배근미 기자
입력 2022-10-24 09:2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지난 21일 KB국민은행 전산센터에서 KB금융지주 금융AI센터 오순영 센터장(상무)(왼쪽에서 셋째)과 서울여대 정보보호학과 김명주 교수(왼쪽에서 넷째)가 참석한 가운데 금융AI센터 직원들이 『AI 윤리기준』실천 서약식을 가졌다. [사진=KB금융그룹]

KB금융그룹이 인공지능(AI) 활용 금융서비스에 대한 신뢰 제고를 위해 국내 금융그룹 최초로 'AI 윤리기준'을 제정했다.

24일 KB금융은 지난 21일 KB국민은행 여의도 전산센터에서 AI 윤리기준 제정에 따른 서약식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서울여대 정보보호학과 김명주 교수, KB금융지주 금융 AI센터 오순영 센터장(상무), AI기술 개발 및 운영을 담당하는 직원들이 참석해 이에 대한 실천을 다짐했다.

KB금융의 'AI 윤리기준'은 AI의 도입(설계), 운영, 관리 단계별로 준수해야 할 윤리가치를 담고 있다. 총 7가지 윤리가치로는 공정과 포용, 참여와 협력, 디지털 역량, 데이터 관리, 투명한 활용, AI 통제 가능성, 안전과 책임이 포함됐다. KB는 이번 윤리기준 마련을 위해 그룹 임직원과 금융소비자를 대상으로 의견을 수렴하고 김명주 교수의 자문을 받았다. 

AI윤리란 AI 기술 개발 및 운영 시 지켜야 하는 윤리적인 원칙을 말하는 것으로서 구글(Google), 메타(META, 옛 Facebook), 카카오, 네이버 등 국내외 빅테크 기업을 중심으로 AI 윤리기준을 마련하거나 전담조직을 신설한 경우는 있었으나 국내 금융그룹 중 AI 윤리기준을 마련한 것은 KB금융이 처음이다.

특히 금융분야는 신뢰할 수 있는 양질의 데이터가 집중돼 있어 AI를 빠르게 활용할 수 있는 영역으로 손꼽히지만, AI가 편향된 데이터를 학습할 경우 특정 금융소비자에게 불리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이에 금융당국은 지난 8월 ‘금융분야 AI 개발 활용 안내서’ 발표 후 AI 기술이 사회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KB금융은 이번 'AI 윤리기준' 제정을 기점으로 임직원을 대상으로 AI 윤리실천서약을 실시하고 AI 윤리위원회를 신설해 AI윤리기준을 실제 업무에 적용할 예정이다.

KB금융의 AI를 총괄한 오순영 금융AI센터장은 “지금까지 KB금융이 쌓아온 신뢰를 바탕으로 윤리적인 AI 도입을 통해 금융의 가치 혁신을 이룰 것”이라며 “AI 윤리기준 제정을 시작으로 금융산업 분야의 AI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