맘스터치, 전국 가맹점주협의회와 상생 협약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다이 기자
입력 2022-10-24 09:5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맘스터치앤컴퍼니(왼쪽부터) 진주지역 상생협의회 회장, 김연일 맘스터치 개발운영본부장, 김해지역 상생협의회 회장, 강원지역 상생협의회 회장. [사진=맘스터치]


버거∙치킨 브랜드 맘스터치는 가맹점과의 협력 강화 및 상생경영을 목적으로 강원, 진주, 김해 가맹점주협의회 3곳과 상생 협약식을 진행했다고 24일 밝혔다.

맘스터치는 지난 21일 오전 맘스터치 대구사무실 회의실에서 강원, 진주, 김해 가맹점주협의회 대표와 동반성장을 위한 협력을 약속했다.
 
맘스터치는 지난 7월 브랜드 첫 비프버거인 ‘그릴드비프버거’를 론칭해 가맹점의 신규 수익 창출의 기회를 마련하고, 비프버거 조리에 필요한 그릴, 인테리어 등 수백만원 상당의 설비를 무상 제공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빠른 메뉴 제공과 품온 관리 등 주방 운영 효율화 위해 개발한 신규 장비를 전국 1400여개 가맹점에 100% 본사 지원으로 도입 중이며, 가맹점주 대학생 자녀를 위한 장학금 지원 등 상생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협약에 따라 양측은 본사와 가맹점 간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이슈를 대화와 협의를 통해 조기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가맹본부는 가맹점의 매출 성장을 위한 인프라 지원 및 신규성장 동력을 마련하고, 가맹점은 소비자 만족도 극대화를 위해 품질 및 서비스, 위생 수준을 최고 수준으로 유지할 것을 다짐했다.

현재 전국의 맘스터치 가맹점주협의회는 총 5곳이며, 맘스터치는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연내 모든 가맹점주협의회와 상생협약식을 실시할 계획이다. 
 
강원지역 가맹점주협의회장은 “가맹점과 상생을 위해 소통하려는 본사의 지속적인 노력에 감사를 전한다”며 “팬데믹부터 고물가, 인플레이션까지 외부 환경은 매우 어렵지만, 가맹점의 어려움을 잘 알고 현장의 의견을 귀담아 들어주는 가맹본부 덕분에 고객들에게 더욱 좋은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앞으로도 가맹본부와 가맹점이 탄탄한 파트너십을 구축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맘스터치 관계자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매장 운영에 최선을 다해 맘스터치의 가치를 높여주고 계신 가맹점주들께 감사하다”며 “가맹본부와 가맹점은 한 배를 탄 공동체라고 생각하며, 신뢰를 기반으로 공정과 상생을 통해 미래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가맹점주와 적극적으로 소통하겠다”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