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안전문화운동 추진 중앙협의회와 함께 '안전문화토론회' 개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윤정 기자
입력 2022-10-13 12:0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대한민국 안전대(大)전환을 위한 민관 공동협력방안 모색

김성호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이 14일 오후서울 중구 소재 LW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대한민국 안전대전환을 위한 안전문화포럼'에 참석해 개회사를 하고 있다.[사진= 행안부]


행정안전부(장관 이상민) 오는 14일 안전문화운동 추진 중앙협의회(이하 ’안문협’)와 함께 안전문화 토론회(포럼)을 개최하고, '대한민국 안전대(大)전환'을 위한 민관 공동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를 갖는다고 13일 밝혔다.

안문협은 2013년 5월 안전문화 선진화를 목표로 출범한 민·관 협의체로 민간단체를 비롯한 지자체, 공공기관 등 94개 기관이 참여하고 있으며, 국민 안전의식 제고를 위한 가교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토론회는 안문협 민간위원장으로 신규 위촉된 강호인 대표의 위촉패 수여식을 시작으로, 안전문화운동 활성화를 위한 전문가 발표에 이어 17개 시·도 민간위원장들이 참여하는 자유토론 순으로 진행된다.

제4대 민간위원장으로 위촉된 강호인 대표는 조달청장, 국토교통부 장관을 역임하였고, 현재 ‘안전실천시민연합’ 공동대표로서 안전문화 선진화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향후 2년 동안 중앙 및 지역 안문협 지도자(리더)로 대국민 안전문화운동을 주도적으로 이끌어나갈 예정이다.

김성호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왼쪽에서 네 번째)이 14일 오후 서울 중구 소재 LW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대한민국 안전대전환을 위한 안전문화포럼'에서 참석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행안부]


전문가 발표에서는 고석 한국어린이안전재단 대표가 ‘국민 안전문화운동 증진 방안’을, 이종혁 광운대학교 교수가 ‘대국민 안전의식 제고를 위한 민관합동 행사(캠페인) 확산 모색’에 대한 발표를 하고, 국민과 함께하는 민관 협력 방향에 대한 다양한 논의도 진행된다. 아울러 17개 시․도 민간위원장은 각 지역에서 진행되고 있는 안전문화홍보 활동 등에 대해 서로 정보를 공유하고, 향후 안전문화 확산을 위한 중앙과 지역의 협력방안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김성호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대한민국 안전대(大)전환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서는 범국민적 참여가 반드시 필요하다”라고 강조하며, “토론회에 모인 각 기관, 단체들이 중심이 된 활발한 안전문화 활동으로 국민의 안전의식 개선에 크게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PC_아시안게임_기사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