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의 37%가 현재 영업이익으로 이자 비용도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인 것으로 나타났다. 기준금리(2.5%)가 0.25%포인트 인상되면 이 비율은 50%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시장조사 전문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매출 1000대 기업 중 제조업을 영위하는 100개 기업을 대상으로 진행한 자금사정 조사 결과를 3일 발표했다.

조사에 응답한 기업 중 37%는 현재 기준금리 수준에서 영업이익으로 이자 비용을 감당할 수 없는 ‘취약기업’으로 집계됐다. 또 응답 기업 중 13%는 영업이익으로 이자 비용을 감당할 수 있는 기준금리 임계치를 현재 기준금리인 2.5%라고 답했다.

기준금리가 0.25%포인트만 올라도 대기업의 50%가 취약기업이 되는 셈이다. 취약기업이 3년 이상 지속되면 ‘한계기업’으로 규정된다.

이 밖에 기준금리가 2.75%, 3.0%로 오르는 경우 각각 9%, 27%의 기업이 기준금리 임계치에 도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경련은 한국은행이 오는 12일 예정된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를 0.5%포인트 올리는 이른바 ‘빅스텝’을 단행하는 경우 대기업의 59%가 유동성 압박에 노출된다고 우려했다.

문제는 한·미 금리 역전 등 대외 상황을 고려했을 때 추가 기준금리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점이다. 기업들도 연말까지 3.0%, 내년까지 3.4% 수준으로 기준금리가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내년 중 기준금리가 4.0%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한 기업도 10%에 달했다.

전경련은 고금리·고물가·고환율 등 이른바 ‘3고(高)’의 영향으로 상당수 기업의 자금 사정이 작년보다 악화되는 등 기업들의 체력이 이미 소진됐다고 강조했다. 조사에 참여한 기업 중 33.3%가 자금 조달 과정에서 신규 대출, 대출 만기 연장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집계되기도 했다. 환율 리스크 관리와 신용등급 관리가 어렵다고 답한 기업은 각각 22.3%, 11%로 나타났다.

이에 기업부담을 최소화하는 정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기업들은 안정적인 자금 관리를 위해 정부에 바라는 정책과제로 △환율 등 외환시장 변동성 최소화(24.7%) △경제주체의 금융방어력 고려한 금리 인상(20.7%) △공급망 관리 통한 소재‧부품 수급 안정화(16.3%) △정책금융 지원 확대(12.7%) 등을 꼽았다.

추광호 전경련 경제본부장은 “한계상황에 처한 기업들이 상당한 만큼 경제주체들의 금융방어력을 고려한 신중한 금리 인상이 요구된다”며 “이와 더불어 외환시장 안정조치, 정책금융 확대 등으로 금리 인상에 따른 기업부담을 최소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