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일부터 내달 31일까지 '러버덕 프로젝트 서울 2022' 진행

  • 2014년 이후 8년 만에 다시 돌아온 러버덕…모객 효과 기대

  • 롯데월드타워·면세점·백화점·칠성음료 러버덕 활용해 고객 소통

롯데월드타워가 송파구청과 함께 '러버덕 프로젝트 서울 2022'를 진행한다. [사진=롯데물산]


러버덕이 전 세계를 돌고 돌아 8년 만에 석촌호수로 돌아왔다. 이번 전시에는 세계 최초로 레인보우덕, 해골덕 등 러버덕 친구들까지 함께한다. 

롯데물산이 운영하는 롯데월드타워는 송파구청과 30일부터 다음 달 31일까지 러버덕 전시를 진행한다고 29일 밝혔다. 

롯데월드타워는 이날 석촌호수 동호에서 '러버덕 프로젝트 서울 2022' 오프닝 기념식을 개최했다. 류제돈 롯데물산 대표이사, 서강석 송파구청장, 러버덕을 제작한 플로렌타인 호프만 작가 등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석촌호수 동호에 띄운 18m 높이 대형 러버덕이 공개됐다. 2014년 500만명의 관객을 모은 이후 8년 만이다. 이와 함께 1.4m 크기의 레인보우덕, 해골덕, 드라큘라덕, 고스트덕 등 핼러윈 콘셉트의 러버덕도 처음으로 선보인다. 

2007년 프랑스 생 라자르에 처음 등장한 러버덕은 네덜란드 출신 '플로렌타인 호프만' 작가의 대형 공공미술 프로젝트로, 현재까지 16년간 전 세계 16개국을 순회하며 25회 이상의 전시를 이어가고 있다.

이날 오프닝 기념식에서 호프만 작가는 "8년 전 러버덕을 진행하면서 한국 문화를 경험할 수 있었고 러버덕을 환영하는 따뜻한 마음을 느낄 수 있었다"면서 "다시 돌아온 러버덕을 통해 코로나19와 태풍으로 지친 한국 국민들에게 즐거움과 희망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는 호프만 작가의 '러버덕'을 활용해 고객들과 다방면으로 소통해나갈 계획이다. 롯데월드타워는 SNS 인증샷 이벤트를 진행한다. 롯데면세점 월드타워점은 590달러 이상 구매고객을 대상으로 한정판 러버덕 에코백을 증정한다. 롯데칠성음료는 러버덕 리무버블 스티커로 아이시스 DIY 체험을 연다.

롯데물산은 이번 전시로 방문객 유입과 지역 상권 활성화를 기대하고 있다. 올봄 벨리곰 전시 당시 방이 먹자골목, 송리단길 등의 방문객이 20%, 매출은 15%가 증가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한 바 있다.

롯데물산 관계자는 "석촌호수 공공미술 프로젝트를 통해 시민들이 보다 쉽게 공공예술을 접할수 있도록 했다"면서 "특히 이번 러버덕 전시는 실외마스크 해제 등의 영향으로 더 많은 방문객이 유입돼 집객 효과를 누릴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