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27년 넘게 국내 개인용컴퓨터(PC) 점유율 1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시장조사업체 한국IDC에 따르면 삼성전자 PC는 1995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27년 6개월간 데스크톱과 노트북을 합친 국내 PC 시장에서 출하량 기준 점유율 1위를 기록했다.
 
최근 수년 동안 삼성전자 PC의 점유율을 보면 2019년 26.3%, 2020년 26.9%, 2021년 27.8%였다. 올해 상반기에는 전년보다 소폭 감소한 26.9%를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1983년 처음 PC를 생산했다. 생산 초기에는 가전사업부에서 PC제조를 맡았으나, 1989년 가전사업부 PC팀과 한국반도체 통신 PC 부문이 통합해 컴퓨터사업부로 출범했다.
 
출범 초기 삼성전자 PC 점유율은 업계 5위 수준이었다. 하지만 1993년 선보인 ‘그린 PC’가 큰 인기를 얻으면서 1995년 점유율 25%로 업계 1위를 차지했다.
 
특히 올해 초 내놓은 프리미엄 초경량 노트북 시리즈 '갤럭시 북2 프로'가 큰 인기를 얻고 있다고 삼성은 강조했다. 이 시리즈는 외장 그래픽카드 모델을 제외한 모든 모델 두께가 11㎜대로 얇다.

삼성은 갤럭시 북2 프로 시리즈가 가볍고 얇은 디자인과 더불어 '갤럭시 에코시스템'에 기반해 사용자 만족도가 높다고 설명했다. 이는 PC와 스마트폰, 태블릿, 웨어러블 기기 등 다양한 제품과 고객 서비스가 편리하게 연결되는 것을 의미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27년 연속 삼성 PC 국내 판매 1위를 지킬 수 있었던 것은 소비자들이 갤럭시 북 시리즈에 보여준 사랑과 신뢰 덕분"이라며 "앞으로도 차별화된 기술 리더십을 바탕으로 소비자 니즈를 반영한 신제품과 함께 PC 시장을 지속해서 선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갤럭시 북2 프로 [사진=삼성전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